전체메뉴
6명 사상 ‘강릉 수소탱크 폭발’ 관련자 1명 구속·9명 불구속기소
더보기

6명 사상 ‘강릉 수소탱크 폭발’ 관련자 1명 구속·9명 불구속기소

뉴스1입력 2019-11-06 11:19수정 2019-11-06 11: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5월23일 강원도 강릉시 대전동 과학단지에서 한 소방관이 폭발한 수소탱크를 확인하고 있다. 이 사고로 2명이 사망했고 6명이 다쳤다.(강원도소방본부 제공) 2019.5.23/뉴스1 © News1

지난 5월 2명이 숨지고 6명의 부상자를 낸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의 원인을 제공한 10명이 입건됐다.

강원 강릉경찰서는 6일 업무상과실치사상 등 혐의로 10명을 입건, 그 중 1명을 구속하고 9명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다음 주 중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사고 업체에 기술과 자문 역할로 참여한 연료전지, 태양광, 풍력 등 9개 컨소시엄 기관·업체 등을 상대로 수사한 결과 수전해 시설 등의 설계·제조 및 관리 부분에 과실이 있었음을 확인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7월 수소 탱크 폭발 원인은 “수소탱크 및 버퍼탱크 내부로 산소가 폭발범위(6% 이상)의 혼합 농도 이상으로 유입된 상태에서 정전기 불꽃 등을 점화원(추정)으로 화학적 폭발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경찰 관계자는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수소 관련 안전관리 문제점들을 유관기관에 통보하고 유사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법령·제도 개선을 건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사고는 지난 5월 23일 오후 6시22분쯤 강원 강릉시 과학산업단지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에서 수소탱크가 폭발해 권모씨(38)와 김모씨(43) 등 2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

숨진 권씨 등 5명은 타지역에서 견학온 벤처기업 대표이며, 나머지 3명은 이들을 인솔한 테크노파크 관계자였다.

사고가 난 업체는 풍력과 태양광으로 생산한 전기로 물을 분해해 만들어진 수소를 저장탱크에 보관, 수소를 이용해 연료전지를 만드는 기업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릉=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