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강기정 수석에 “정치깡패” 맹비난…靑 해임 촉구
더보기

한국당, 강기정 수석에 “정치깡패” 맹비난…靑 해임 촉구

뉴시스입력 2019-11-06 11:04수정 2019-11-06 11: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경원 "강기정, 국회 오는 것 무의미…靑 책임 물어야"
심재철 "국민들께 그런 짓거리 해…막장수석 해임하라"
정우택 "역대급 희대의 코미디, 총체적 난국…안하무인"
유기준 "철저한 이분법 진영논리·정파 빠져…엄단해야"
신상진 "文 국민외면·파면 당해 임기도 못 채울수있어"

자유한국당이 6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고성을 지른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을 향해 “정치깡패”, “막장수석” 등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와 해임을 요구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청와대가 여전히 사태의 엄중함을 모르고 정 실장 옹호에 나서고 있다. 무조건 괜찮다고 별 문제 없고 걱정할 것 없다는 방심과 자만심으로 북한의 도발을 옹호하는 안보실장이다”라고 말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해서는 “더 이상 언급할 가치가 없다. 그저께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저는 강 수석이 더 이상 국회에 오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말씀을 드렸다”며 “여당 원내대표가 아직 답이 없다. 강 수석이 국회에 올 이유가 없다는 말을 다시 한번 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이번 청와대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나타난 안보에 있어서의 안보실장의 잘못된 인식, 그리고 잘못된 대응에 대해서 반드시 그 책임을 물어줄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심재철 의원은 “제1야당 원내대표에 대한 강기정의 언행은 저질 그 자체”라며 “청와대 수석이 국정감사장에서 국민 대표에게 고함과 삿대질을 한 것은 국민들에게 그런 짓거리를 한 것이다”라고 질타했다.

심 의원은 “강기정 막장 수석은 국회의원 시절에도 폭력으로 숱한 물의를 빚은 적 있다. 제버릇 못 준다는데 똑같은 악행을 반복했다”며 “문 대통령은 야당과 원활한 관계를 원한다면 즉각 막장 수석을 해임하라. 그래야 최소한 국민에 대한 예의를 지키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정우택 의원은 “청와대 비서진의 무능과 오만함을 보며 역대급 희대의 코미디, 총체적 난국을 다시 느꼈다”면서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의 모습은 말 그대로 오만과 안하무인의 진면목이다”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야당과 가교 역할을 해야 할 정무수석이 고성과 삿대질한 것은 정말 협치와 국회를 내동댕이치는 모습이다”며 “이런 사람과 일하는 대통령도 걱정된다. 올바른 국정운영을 기대한 자체가 애시당초 무리였다. 청와대 참모 전반의 경질과 교체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나서서 이번 사태에 대한 사과 의지를 반드시 표명해야 한다”며 “국회의장도 이런 일이 국감장에서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엄중 경고하고 조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기준 의원은 “몰상식한 강 수석을 보면 지금 청와대가 국회와 국민을 얼마나 우습게 보는지 알 수 있다”며 “청와대 국감을 보는 국민들은 청와대가 행정부의 최고기관인지, 과거 80년대 운동권 총학생회인지 구별하기 어려울 것이다. 동지아니면 적이란 철저한 이분법 진영논리와 정파에 빠져 국정을 농단하는 청와대 참모진을 엄단해야 한다”고 했다.

신상진 의원도 “국민과 싸우자는 건지, 야당과 싸우자는 건지, 국회와 싸우자는 건지. 깡패같은 태도로 국민과 야당을 제압하는 오만불손 태도”라며 “대통령은 진실한 사과를 하고 문제 일으킨 참모를 해임하라. 국민 외면과 파면을 당할 수 있다는 사실, 임기도 못 채울 수 있다는 것 깨닫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정진석 의원은 “너무 방약무도한 태도를 보고 충격받았다. 전두환 정권 시절도 저런 정무수석은 보기 어려웠다. 그야말로 역대급 정무수석”이라며 “정치깡패 같은 태도를 보이며 신성한 국회를 모독하고 회의장을 난장판으로 만들었다. 성정 자체가 오만한 사람같다. 청와대 인적쇄신이 시급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지난 1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감에서 나 의원은 북한의 잇따른 무력시위 속에서도 청와대가 우리 안보가 튼튼하다고 강조한 것을 문제삼으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설전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나 의원이 “어거지로 우기지 마시라”고 하자 정 실장 뒤에 앉아 있던 강 수석이 “아니 답변을 요구해 놓고 우기지 말라가 뭐냐”고 끼어들었다. 나 의원이 끼어들지 말라는 듯 “강기정 수석”이라고 소리치자 강 수석은 자리에서 일어나 나 의원을 향해 삿대질을 하고 고함을 치며 “우기지 말라니가 뭐냐고”, “내가 증인이야”, “똑바로 하시라”고 했다.

그러자 한국당 의원들도 “이게 뭐하는 거냐”고 소리지르면서 국감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고 양측간 고성이 계속 오가며 결국 국감이 파행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