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4선 김정훈 “나가라 마라 할 문제 아냐”…인위적 물갈이론 반대
더보기

한국당 4선 김정훈 “나가라 마라 할 문제 아냐”…인위적 물갈이론 반대

뉴스1입력 2019-11-06 10:45수정 2019-11-06 10: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기국회 끝나면 총선 출마여부 명확히 밝히겠다”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부산 남구갑) © News1 DB

부산지역 자유한국당 내 ‘중진 물갈이론’ 등 인적쇄신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4선의 김정훈 의원(부산 남구갑)이 6일 내년 총선 출마여부와 관련, 정기국회 이후 자신의 정치적 입장을 명확히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인적쇄신에는 동의하지만 인위적인 물갈이는 안된다며 반대했다.

김 의원은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서 “당내에서 특정지역 3선 이상 중진의원들은 불출마하거나 험지로 가야된다는 말이 나왔다”며 중진 물갈이론을 언급했다.

이어 “기준없이 특정지역만 거론한 것도 문제이고, 게다가 3선 이상 중진들은 정치를 10년 이상 한 사람들인데 누가 나가라고 해서 나가고 들어오라고 해서 들어올 사람들도 아니다”며 불편함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내년 총선에서 이기기 위해 시대정신에 맞는 새로운 사람들이 많이 들어와야 한다”며 ‘인적쇄신’에 원칙적으로 동의했다.

주요기사

그는 “그러기 위해선 현역들이 자리를 비워주어야 하는데, 이는 자신의 정치역정에 비추어 불출마할 사람은 불출마하고, 험지로 갈 사람은 험지로 가고, 그래도 안되면 공천절차에 따라 교체하면 되는 것이지 감정만 생기게 누가 나가라 마라할 문제는 아니다”며 인위적인 물갈이에 반대입장을 나타냈다.

김 의원은 “나는 지난 지방선거 참패 직후 당의 인적쇄신을 요구하면서 적절한 시기에 책임있는 정치적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며 “불출마를 공식 선언한 것도 아니고 입장을 번복한 적도 없는데 그런 말들이 나와 씁쓸하다”며 불편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다.

김 의원은 “이번 정기국회가 끝난 후 적절한 시기에 신중히 검토하여 책임있는 정치적 입장을 명확히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부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