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LG그룹 이달 말 정기인사…구광모 인사 키워드에 관심
더보기

LG그룹 이달 말 정기인사…구광모 인사 키워드에 관심

뉴시스입력 2019-11-06 06:04수정 2019-11-06 06: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LG, 이달 말 이후 연말 임원인사 단행할 듯
부회장단 유임 여부 및 임원 교체폭 관심

LG그룹의 사장단 및 임원 인사를 앞두고 취임 2년차에 접어든 구광모 LG그룹 회장의 인사 키워드에 관심이 쏠린다. 최근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이 경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기존 부회장단의 거취와 임원 승진폭 등이 관전 포인트로 떠오르고 있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그룹은 이달 말 이후 정기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11월28일에 연말 인사를 단행했으며 올해도 비슷한 시기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재계에서는 올해 정기인사에서 구 회장의 실용주의적 면모가 무르익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이미 지난해 정기인사에서 ‘외부 수혈’에 나서며 혁신적 인사 스타일을 드러냈으며, 올해도 ‘뉴 LG’를 향한 흔들림없는 인사 기조를 선보일 것이란 전망이다.

앞서 구 회장은 지난해 취임 이후 첫 정기인사에서 ‘안정 속 혁신’을 택한 바 있다. 지난해 연말에는 박진수 전 LG화학 부회장이 고문으로 옮겼고 빈 자리에 신학철 부회장이 영입됐다. 그 외 주요 계열사 부회장급 대표들은 모두 유임했고, 사장급 승진도 1명에 불과했다.


그러면서도 외부 인재 영입 및 대규모 승진에 따른 인재 풀 확대는 두드러졌다. 당시 외부 영입을 포함해 대표이사 CEO 및 사업본부장금 최고경영진 11명을 교체해 배치했다. 또한 상무급 신규 임원 승진자는 134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주요기사

구 회장은 올해 연말 인사를 통해서는 지난해에 이어 실용주의적 색채가 더욱 뚜렷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취임 이후 줄곧 사업 방식과 체질 변화를 강조한 만큼, 성과주의에 기반한 인사가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재계에서는 LG 계열사 부회장단 유임 여부에 가장 관심이 쏠렸다. 최근 한상범 부회장의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구 회장 취임 전부터 자리를 유지하고 있는 부회장은 조성진 LG전자 부회장과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만 남았다. 앞서 지난해 6월 말 구 회장 취임 이후 구본준 LG 부회장이 물러났고 같은해 7월 권영수 부회장과 하현회 부회장이 자리를 맞바꾼 바 있다.

실적이 부진했던 계열사의 임원 승진폭에도 이목이 쏠린다. LG디스플레이 등 계열사의 경영 실적 악화와 대외 환경 악재로 인해, 지난해 수준의 승진 인사는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재계에서는 구 회장이 ‘생존’을 위한 경쟁력 확보에 속도를 내는 가운데, 그룹 전반을 관통하는 인사 키워드도 변화, 실용주의 등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최근 과감한 체질 개선에 속도를 내는 LG그룹이 더욱 치열해지는 글로벌 경영 환경 등을 감안해 연말 인사에서도 분위기 쇄신을 꾀할 가능성이 주목된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