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불청’ 이기찬, 히트곡 열창에 女心 흔들…조하나·강경헌 “좋다~”
더보기

‘불청’ 이기찬, 히트곡 열창에 女心 흔들…조하나·강경헌 “좋다~”

뉴스1입력 2019-11-06 01:01수정 2019-11-06 01: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BS ‘불타는 청춘’ 캡처 © 뉴스1
‘불타는 청춘’ 이기찬이 히트곡 퍼레이드를 선보였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 새 친구로 합류한 이기찬은 조하나, 강경헌, 김도균, 김부용, 브루노, 박재홍 등 멤버들 앞에서 피아노 연주와 함께 히트곡을 열창했다.

피아노 앞에 앉은 이기찬은 “예쁜 누나 두 분을 위해서”라며 ‘미인’을 부르기 시작했다. 감기에 걸렸음에도 불구하고 안정적인 가창력을 뽐낸 것.


조하나와 강경헌은 흐뭇하게 바라봤다. 조하나는 “좋다~”며 미소 지었고, 강경헌은 “마이크 댔냐. 왜 이렇게 소리가 잘 나와”라면서 감탄했다.

주요기사

이어 ‘플리즈’를 열창한 이기찬. 그의 목소리가 방 안 가득 울려퍼졌다. 소울 충만한 모습에 청춘들은 “완전 잘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기찬은 ‘또 한번 사랑은 가고’까지 연달아 부르며 여심(女心)을 제대로 사로잡았다.

이날 이기찬은 막내로서 긴장한 모습을 보이기도. 그는 강경헌, 박선영과 설거지를 하며 “아직도 긴장된다. 대본 보는 게 아니지 않냐. 이런 예능을 해본지가 너무 오래됐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이에 강경헌이 “오늘 많이 즐겨라. 새 친구일 때는 많이 배려해 준다”고 하자, 이기찬은 잠시 말이 없더니 “(배려해 주는지) 잘 모르겠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설거지를 하면서도 여심을 흔들었다. 이기찬은 “1996년 고2 때 데뷔했다”면서 데뷔곡 ‘플리즈’의 한 소절을 흥얼거렸다. 강경헌과 박선영은 노래를 따라부르며 소녀팬의 모습이 됐다. ‘감기’도 함께 부른 세 사람. 박선영은 “어쩜 그런 가사를 쓸 수 있었냐”며 감탄했다.
SBS ‘불타는 청춘’ 캡처 © 뉴스1
한편 이날 방송에서 구본승, 최민용, 김윤정은 바다 낚시에 몰두했다. 귀한 무늬오징어를 잡기 위해 제주도까지 찾아간 것. 세 사람은 직접 잡은 무늬오징어로 회를 떠 맛보는가 하면 오징어 라면을 끓이는 등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