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檢, 조국 서울대 사무실 압수수색
더보기

檢, 조국 서울대 사무실 압수수색

황성호 기자 입력 2019-11-06 03:00수정 2019-11-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익인권법센터도… PC 확보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54)의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사무실 등을 5일 압수수색했다. 올 8월 27일 조 전 장관 관련 첫 압수수색 이후 검찰이 조 전 장관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57·수감 중)의 구속 기간이 만료되는 11일 전에 조 전 장관이 검찰에서 조사받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조 전 장관의 서울대 로스쿨 사무실과 로스쿨 산하 공익인권법센터 등을 압수수색해 조 전 장관의 PC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자녀들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발급 과정에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조 전 장관이 서울대 교수로 재직할 당시인 2009년 조 전 장관의 딸(28)과 친구 등은 인권법센터에서 인턴증명서를 허위 발급받았다. 조 전 장관의 아들(23)은 2013년 인턴예정증명서를, 2017년에는 인턴증명서를 인권법센터로부터 받았다. 조 전 장관의 자녀들은 이 증명서를 각각 대학 입시와 대학원 입시에 활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조 전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면서 조 전 장관 PC에서 딸과 단국대 의대 장영표 교수 아들(28)의 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파일을 발견했다. 장 교수는 조 전 장관의 딸에게 고등학교 재학 시절 의학논문의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려줘 ‘인턴 품앗이’ 의혹이 제기됐다. 검찰은 이르면 이번 주 조 전 장관을 불러 자녀의 입시 비리와 부인의 사모펀드 불법 투자 등에 관여했는지를 조사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황성호 기자 hsh0330@donga.com
#조국 전 법무부 장관#검찰 압수수색#인턴증명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