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불청’ 구본승 “낚시할 때 말 많아…끝나면 과묵해져” 웃음
더보기

‘불청’ 구본승 “낚시할 때 말 많아…끝나면 과묵해져” 웃음

뉴스1입력 2019-11-06 00:05수정 2019-11-06 00: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BS ‘불타는 청춘’ 캡처

‘불타는 청춘’ 구본승이 낚시 열혈 강의를 펼쳤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 구본승은 최민용, 김윤정과 제주 바다를 찾아 무늬오징어 낚시에 나섰다.

최민용은 평소 낚시를 좋아하는 구본승에게 “보통 어떻게 입질이 오냐”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구본승은 가방에서 건오징어를 꺼내 눈높이 수업을 시작했다. “뭔가 쭉 끌어당기는 느낌이 난다”며 설명을 이어간 것.

주요기사

이를 지켜보던 김윤정은 “본승 오빠가 원래 말이 없는 사람인 줄 알았어”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그러자 구본승은 “낚시할 때만 많다. 낚시 끝나면 또 과묵해져”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