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업 35%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갚아
더보기

기업 35%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갚아

이건혁 기자 입력 2019-11-06 03:00수정 2019-11-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은, 작년 69만개 기업실적 분석… 수출-경기 부진 탓 2년 연속 늘어 지난해 국내 기업의 약 35%는 영업이익으로 이자를 감당하지 못할 만큼 경영이 어려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 부진과 경기 악화로 국내 기업들의 성장성과 수익성도 둔화되는 모습을 보였다.

한국은행은 5일 금융사가 아닌 국내 기업과 실적 공개 의무가 없는 비외부감사기업 등 총 69만2726개 기업의 경영 실적을 분석한 ‘2018년 기업 경영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금융 부채가 있는 기업 중 이자보상비율이 100% 미만인 기업 비중은 35.2%로 집계됐다. 이자보상비율이 100% 미만이면 영업이익으로 들어오는 돈보다 이자비용으로 나가는 지출이 더 크다는 뜻이다. 이런 기업의 비율은 2017년(2016년 31.8%에서 32.3%로 증가)에 이어 2년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국내 기업의 매출액 증가율은 지난해 4.0%로 2017년(9.2%) 대비 5.2%포인트 떨어졌다. 한은은 수출 부진으로 반도체와 휴대전화 관련 제조업체의 매출 증가세가 둔화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기업 영업이익#기업실적 분석#2018년 기업 경영 분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