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백꽃? 쉿!…촬영현장에 스포일러 주의보
더보기

동백꽃? 쉿!…촬영현장에 스포일러 주의보

백솔미 기자 입력 2019-11-06 06:57수정 2019-11-06 06: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백꽃 필 무렵’ 촬영현장에 스포일러 주의보가 떨어졌다. 출연진과 스태프 모두 내용이 유출되지 않도록 입을 닫고 있다. 사진제공|KBS

시청률 18%대…종영까지 6회
제작진, ‘스포일러와의 전쟁’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모든 관계자들이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종영까지 6회만을 남겨놓고 막바지 촬영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드라마에 대한 관심을 최대치로 끌어 올리고 스포일러 등 내용이 미리 알려지는 것을 막기 위한 고육책이다.

‘동백꽃 필 무렵’은 가장 최근 방송일인 10월31일 18.4%(닐슨코리아)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하지만 제작진과 출연진은 취재진과 접촉을 피한 채 최대한 말을 아끼고 있다. 자신들의 한마디가 의도치 않게 괜한 스포일러로 변질될 수 있고,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특히 방송 초반부터 시청자의 궁금증을 자극한 극중 연쇄살인범 ‘까불이’와 죽은 여성의 정체가 향미(손담비)로 밝혀지는 등 미스터리가 해결됐음에도 마지막까지 이야기의 긴장감을 늦추지 않기 위해서다.

최종회 대본이 완성되면서 촬영현장의 ‘경계’는 더욱 삼엄해졌다. 제작진은 출연자에 완성된 대본을 제공했지만 현재는 각 출연자의 등장 부분만 일부 발췌해 전달하고 있다.


드라마 인기의 또 다른 주역인 임상춘 작가도 갑작스런 스포트라이트에 몸 둘 바를 모르고 있다. 인터뷰 요청이 빗발치고 있지만, 지인을 통해 “많은 관심이 감사하다. 그동안 해왔듯이 조용히 글 쓰는 작업에만 집중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하고 있다.

관련기사

제작사인 팬엔터테인먼트는 5일 “그동안 시청자들이 궁금해온 수수께끼가 해소됐지만, 마지막까지 풀어낼 에피소드가 남아 있어 관련 코멘트를 하는 것이 적잖이 부담스럽다”며 말을 아꼈다.

백솔미 기자 bs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