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LH, ‘원데이 보수체계’ 구축… 긴급 하자 3시간 내 출동
더보기

LH, ‘원데이 보수체계’ 구축… 긴급 하자 3시간 내 출동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11-05 17:41수정 2019-11-05 17: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원데이 보수체계’를 구축하고 24시간 응급복구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LH는 우선 긴급하자 발생 시 유지보수업체가 3시간 이내 현장에 출동, 24시간 안으로 복구를 완료하는 ‘긴급복구 기준’을 마련해 긴급하자로 인한 입주민 생활불편 최소화에 주력한다.

특히 여러 세대에 영향을 미치는 대규모 단전·단수 등이 발생할 경우 전국 104개 권역, 226개 보수업체가 협력체를 구성해 ‘합동 현장복구’를 지원한다.


또 SNS를 통해 긴급하자 발생 내용을 공유하고, 즉시 출동 가능한 보수업체를 우선 배정하는 대응체계를 구축해 긴급복구 소요시간을 대폭 단축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하자관리에 취약한 다가구 등 매입임대주택에 대한 지원도 강화한다. 거점관리소 운영으로 ‘24시간 대응체계를 구축’해 입주민 생활불편을 최소화하며 펌프·양수기 등 긴급복구 장비를 관리소에 비치해 유지보수업체 도착 전까지 응급조치를 시행한다.

이와 함께 하자접수·처리 관련 입주민 편의증진을 위해 하자상담 콜센터를 대폭 확대하고 유지보수 품질관리 전담조직을 신설해 현장 시공확인 및 피드백을 통한 보수품질 향상을 견인한다는 방침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