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고·국제고 학부모 “특혜 아니라 열심히 준비…폐지정책 중지해라”
더보기

외고·국제고 학부모 “특혜 아니라 열심히 준비…폐지정책 중지해라”

뉴스1입력 2019-11-05 15:14수정 2019-11-05 15: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국 외고·국제고 학부모연합회 소속 학부모들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이화외고에서 열린 ‘일반고 일괄 전환 추진 반대 기자회견’에서 성명을 발표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1.5/뉴스1 © News1

외고와 국제고 학부모들이 정부의 일반고 전환 방침에 강하게 반대하고 나섰다. 또 교육부에서 이날 발표한 학종실태조사에 대해서도 특혜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외고·국제고 전국학부모연합회(연합회)는 5일 오후 2시30분쯤 서울 중구 이화외고 안에서 ‘정부의 외고·국제고 일반고 전환 폐지 반대’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은 각 지역 외고와 국제고의 학부모 100여명이 모여 반대를 주장했다.

이들은 “외고·국제고는 국가로부터 설립인가를 받은 설립 근거가 법률로 보장된 공교육 내 교육기관임을 인정하라”며 외고·국제고 폐지 정책을 중지하라고 외쳤다.


이들은 “수많은 학생과 학부모들이 자신의 적성과 특기에 따라 공교육의 정상적인 체계 내에서 외고와 국제고를 선택해 진학했을 뿐인데 최근 외고·국제고에 재학 중인 학생들은 마치 원칙에 어긋난 특혜를 받는 것처럼 오인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또 “당사자인 학교와 학생, 학부모들이 참여하는 어떤 공론화 과정도 없이 마치 마녀사냥을 하듯이 왜곡된 정보가 여론을 장악하고 있다”며 “교육적으로 논의해야 할 중대한 사안을 오로지 정치적인 논리로 찬반양론의 이분법으로 들어가는 것이 문제”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날 오전 교육부에서 발표한 학종실태조사 결과에 대해서 연합회 부회장은 “특혜가 아니다”라고 말하며 “교육정책에 맞게 열심히 외고 학생들이 준비했기 때문에 학종합격비율이 높은 것”이라고 밝혔다.

교육부가 이날 발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주요 13개 대학에서 외고와 국제고 등 특수목적고 출신 학생이 일반고 학생보다 합격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 학종은 특목고 학생보다 일반고생이 더 점수를 따기 쉬운 전형으로 알려져 사실상 고교 등급제가 적용된 것이 아니라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대해 부회장은 “아이를 실제 외고에 보내보니 만족도가 높다”며 “교육부에서 원하는 다양한 활동과 창의적인 체험활동, 진로탐색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외고와 국제고의 커리큘럼을 일반고가 벤치마킹을 해서 더 업그레이드시킬 수 있는 방안으로 가야할 것”이라며 “(외고폐지는) 하향평준화”라고 주장했다.

연합회는 Δ외고·국제고의 선발권 보장 Δ외고·국제고 폐지 정책 중지 Δ정책의 일관성 유지 Δ설립 근거 법률로 보장을 주장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