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백범 “고교서열화 고착화…고교등급제는 확인 필요”
더보기

박백범 “고교서열화 고착화…고교등급제는 확인 필요”

뉴시스입력 2019-11-05 15:13수정 2019-11-05 15: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원에서부터 등록까지 입학 전 과정 고교서열화 명백
고교등급제 적용됐는지 추가 확인 필요…조사·감사 예고
학종 불공정성 규명 여부 모호…"아직 평가하긴 이르다"

교육부가 학생부종합전형(학종) 선발비율이 높은 13개 대학을 대상으로 실시한 학종 실태조사 결과 고교서열화 현상은 확인됐지만 고교등급제가 적용됐는지 여부는 더 조사해봐야 한다는 결론이 나왔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5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지원부터 서류전형, 등록까지 모든 전형에서 고교서열화가 명확히 드러나 있다”며 “고교서열화가 고착화된 증거가 명백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차관은 “다만 이것이 고교등급제에 의한 결과인지, 평가에 의해 자연적으로 나온 결과인지는 특정감사를 해서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결과로 학종 불공정성이 심각하게 드러났는지 여부에 대해 박 차관은 “아직 평가하기엔 이르다. 감사 결과가 나오면 그 결과를 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다음은 박 차관과의 일문일답.

-추가조사와 특별감사를 얘기했는데 13개 대학 전체로 조사를 실시하는 건가.

“조사와 특정감사를 할 사안들이 나와 있다. 감사사항에 해당되는 대학들은 특히 정도가 심한 대학을 중심으로 하겠다. 과거 졸업자의 진학실적이나 평균등급을 제공한 대학이 몇 군데 있는데 그 대학에 대해 감사할 계획이다.”

-이번 조사 결과가 학부모들의 우려대로 학종 신뢰가 근본적으로 흔들릴 만큼 심각한 건가, 아니면 교육부가 행정조치로 해결할 수 있나.

“심각성에 대해선 평가하긴 이르다. 감사결과가 나오면 그 결과를 봐야만 알 수 있을 것 같다.”

-고교등급제 시행 정황이 있다고 보는 건 없나.

“지원에서부터 등록까지 입학 전 과정에서 고교 간 서열화가 명확히 드러나 있다. 다만 이게 고교등급제에 의한 결과인지, 평가에 의한 자연적인 결과인지는 특정감사를 해서 확인할 예정이다. 고교서열화 현상은 있다.”

-고교등급제 증거를 잡아내려면 명확한 증거를 어떻게 찾아내나.

“우리가 생각하고 있는 방법이 있는데 감사기법을 미리 얘기할 수 없음을 양해해 달라.”

-이번 조사결과가 향후 대입제도개선에 반영되나.

“대입 공정성 강화방안 발표할 때 다 묶어서 발표하겠다. 적용 시점은 바로 제도개선 사안에 따라 바로 적용하거나 사전예고제에 적용되거나 내년 입시부터 적용할 수 있는 게 있다. 그 시점은 제도개선 사안 발표할 때 같이 하겠다.”

-회피나 제척 규정에 따랐더라도 교직원의 소속학과에 자녀가 입학한 33건은 살펴봐야 하지 않나.

“33건 이상으로 살펴보려고 한다. 제보도 있고 확인해야 할 사안도 있다.”

-교직원 자녀가 입학했을 때 부모찬스가 들어갔나. 차관은 학종 비교과 폐지 필요성을 느끼고 있나.

“부모찬스 문제는 그런 것 때문에 특정감사를 전환해서 확인해 보겠다는 것이다. 비교과 폐지 필요성은 개선의 여지가 있다고 절감하고 있다. 자료를 보면 학종에서 배점기준이나 점수나 제대로 사전 공개가 안되고 있다. 가급적이면 기준이나 배점 절차를 사전공개 하도록 하고 비교과에서도 가급적이면 객관화, 정량화하는 걸 할 수 있는지 살펴봐서 제도개선 사안에 포함하겠다.”

-기재위반 사항을 기재해 합격했다면 학생에게 입학취소하는 게 맞지 않나.

“입학취소 여부에 대해서는 대학 총장에게 권한이 있다. 대학이 스스로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는 결과를 보고 절차가 합당한지를 살펴본 후 불합리하다면 조치해 나가겠다.”

-합격자를 보면 학종이 오히려 수능보다 지방의 읍·면 지역 저소득층에 유리하다는 결과가 나온다. 그런데 정부는 정시가 공정하다고 확대하겠다고 한다. 교육부의 입장은 뭔가.

“읍·면이라고 하면 거기에 사는 사람으로 생각하기 쉬운데 우리의 데이터는 읍·면 소재 고등학교로 분류한다. 거기에는 자율형사립고등학교나 특수목적고등학교도 포함돼 있어서 감안하셔야 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