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SKT, 광주광역시와 스마트그리드 실증
더보기

SKT, 광주광역시와 스마트그리드 실증

스포츠동아입력 2019-11-05 14:34수정 2019-11-05 14: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K텔레콤은 한국전력공사, 현대자동차, 효성, 한국광기술원, 전자부품연구원과 구성한 SKT컨소시엄이 광주광역시와 미래형 스마트그리드(지능형전력망) 관련 실증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스마트그리드는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전력 사용 정보를 수집·이용해 전기소비를 합리화하고 전력생산을 효율화하는 전력망을 말한다. SKT컨소시엄은 전력 요금제 선택권 강화와 신재생전기 공급 등을 단계적으로 실증해 나갈 계획이다. 광주광역시 소재 아파트 7000세대를 대상으로 ‘고객참여형 그린 요금제 서비스’를 운영하고 1000세대를 대상으로 아파트 옥상 등 공용부지에 태양광 설비를 설치해 생산한 전력을 활용하는 ‘신재생에너지 공유 공동체 전력 서비스’도 추진한다. 이번 실증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지원하는 국책과제 ‘미래형 스마트그리드 실증연구사업’의 일환으로, 광주광역시를 대상으로 향후 4년 동안 총 271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김명근기자 diony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