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외무상 “아베-文대통령 10분간 대화, 큰 평가 어려워”
더보기

日외무상 “아베-文대통령 10분간 대화, 큰 평가 어려워”

뉴시스입력 2019-11-05 12:46수정 2019-11-05 12: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대통령의 고위급 협의 제안에 "내용이 더 중요"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4일 태국 방콕에서 깜짝 대화를 나눈 데 대해,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10분간 말을 나눈 것을 가지고 큰 평가를 하기는 어렵다”고 평가절하했다.

NHK 보도에 따르면, 모테기 외무상은 5일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는 대기실에서 각국 정상들과 악수를 하고 있었는데, 문대통령과도 악수한 뒤 소파에 자연스럽게 걸터앉아 회담을 했다”며 위와같이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고위급 협의를 언급했지만, (협의 레벨)차원의 문제보다 내용이 더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NHK는 이에 대해 한일 외교 당국간 의사소통은 계속하되, 한국 측이 징용공 배상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을 거듭 밝힌 것으로 해석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