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바른미래, ‘버럭 강기정’ 맹비난…靑 사과·해임 촉구
더보기

한국·바른미래, ‘버럭 강기정’ 맹비난…靑 사과·해임 촉구

뉴시스입력 2019-11-05 11:59수정 2019-11-05 12: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경원 "야당 무시·겁박…3+3 논의중단될 수 있어"
정양석 "오만한 참모진…예산·법률안 참여 어려워"
오신환 "버럭질에 운영위 파행…존재 자체가 해악"

보수 야권이 5일 국회 운영위에서 강기정 정무수석이 보인 태도에 분노하며 청와대에 사과를 요구했다. 특히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사과는 물론 해임을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국민 기만 발언을 지적하는 야당 원내대표에 대해 고성을 지르며 뛰어든 것은 결코 묵과할 수 없는 만행”이라며 “저는 이런 정무수석과 더 이상 대화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날을 세웠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 회의를 방해하고 국회를 모욕한 데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당시 운영위원회 사태에 대해서 청와대 입장이 아직 나오지 않은 것은 매우 유감이며 청와대가 즉각 이 부분에 대해 사태를 수습하고 사과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의 국회에 대한 태도는 야당을 무시하고 겁박의 대상으로 보는 모습이었다”며 “매우 부적절했고 이 부분에 대한 정리가 있지 않고서는 국회를 다음 단계로 풀기 굉장히 어렵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강기정 수석 문제로 인해 ‘3+3 협의체’도 당분간 논의가 중단될 수 있다”며 “(5일) 오후 예정됐던 실무협의도 다소 연기된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정양석 원내 수석부대표도 “소통에 역행하는 강 수석의 행위에 대해 여러 방안을 고려중이다”라며 “청와대는 강 수석의 거취에 대해 아무말이 없다. 청와대 태도가 변하지 않는 한 청와대와 관련된 예산 심의와 법률안 심사 등에 참여하기 어렵다”고 단호히 말했다.

정 수석부대표는 “마치 국정 실패가 야당의 탓이나 되는 양 오만한 참모진을 봤다”며 “강 수석이 야당 원내대표 발언에 소리지르고 나서려 했다는 것에 그치지 않고 국회 모욕이란 국회법을 전면 위반한 사안이기에 간과할 수 없다”고 분노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정쟁수석’을 하루 빨리 해임하고 국회에 사과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교섭단체 3당이 합의 처리할 경제민생법안 목록을 정리해서 협상에 들어가기로 했는데 정쟁수석의 버럭질 때문에 국회 운영위가 파행을 겪으며 관련 협의가 중단됐다”며 “바로 이런 사태가 벌어지기 때문에 제가 이 민감한 시국에 청와대 정쟁수석은 존재 자체가 해악이라고 말씀드렸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1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감에서 나 의원은 북한의 잇따른 무력시위 속에서도 청와대가 우리 안보가 튼튼하다고 강조한 것을 문제삼으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설전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나 의원이 “어거지로 우기지 마시라”고 하자 정 실장 뒤에 앉아 있던 강 수석이 “아니 답변을 요구해 놓고 우기지말라가 뭐냐”고 끼어들었다. 나 의원이 끼어들지 말라는 듯 “강기정 수석”이라고 소리치자 강 수석은 자리에서 일어나 나 의원을 향해 삿대질을 하고 고함을 치며 “우기지말라니가 뭐냐고”, “내가 증인이야”, “똑바로 하시라”고 했다.

그러자 한국당 의원들도 “이게 뭐하는 거냐”고 소리지르면서 국감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고 양측간 고성이 계속 오가며 결국 국감이 파행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