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통일부, 일주일째 ‘금강산 해법’ 고심…“검토할 부분 많아”
더보기

통일부, 일주일째 ‘금강산 해법’ 고심…“검토할 부분 많아”

뉴스1입력 2019-11-05 11:49수정 2019-11-05 11: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통일부 전경(자료사진) 2019.08.27.© 뉴스1

북한이 금강산관광 문제 협의를 위한 남북 당군 간 실무회담을 거부한 가운데 정부의 2차 대북 통지문 발송 시점이 다소 늦어지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5일 기자들과 만나 “(대북통지문 발송에) 시간이 걸리는 것은 금강산관광 역사가 오래됐고 사업자가 많아 검토할 부분이 많기 때문”이라며 “그래서 심도있는 검토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앞서 지난달 29일 북한이 정부의 실무회담 제의를 거부하면서 문서교환 방식으로 합의하자는 통지문을 보낸 이후 일주일째 정부-사업자 간 실무협의를 하는 등 대응방안을 마련 중이다.


김연철 장관은 지난달 31일 현대아산과 한국관광공사 사장 등 금강산 사업자들을 만나 의견을 들었다. 또 금강산투자기업협회 등 관련 단체와 관련 부서 간 실무급 협의도 진행됐다.

주요기사

당국자는 “사업자와의 협의가 계속 진행되고 있고 이를 토대로 대북 협의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며 2차 대북 통지문 발송 시점에 대해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업자 입장에서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메시지를 포함해서 달라진 환경을 충분히 감안해서 금강산 관광 재개, 활성화를 물색해 나가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부도 필요한 경우에는 새로운 방향에 대해 충분히 (고려해) 대응방향을 마련해 나간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당국자는 또 북측이 일방적으로 금강산 내 남측 시설 철거를 할 가능성에 대해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현재로서는 임의 철거를 예단해 가정해서 논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이르면 이번주 중으로 사업자들의 의견 수렴을 마치고 실무회담을 재차 제안하는 2차 대북 통지문을 보낼 것이라는 관측이 계속 나오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