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8일 반부패협의회…‘조국 사태’ 후 윤석열 첫 대면
더보기

文대통령, 8일 반부패협의회…‘조국 사태’ 후 윤석열 첫 대면

뉴시스입력 2019-11-05 11:49수정 2019-11-05 11: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모친상으로 지난달 31일에서 한 차례 연기

문재인 대통령이 모친상으로 연기됐던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오는 8일 주재한다. 이날 회의에는 윤석열 검찰총장도 참석한다. 검찰이 조국 전(前) 법무부 장관 수사를 시작한 이후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을 공식 석상에서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5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오는 8일 현 정부 들어 5번째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한다. 6월20일 열렸던 4차 회의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당초 지난달 31일 예정됐지만, 대통령 모친상으로 한 차례 연기됐다.

반부패 정책협의회는 국가 차원의 부패방지 대책을 수립하고 추진 상황을 점검하는 회의체다. 대통령이 의장을 맡고 국민권익위원장, 공정거래위원장, 금융위원장, 법무부 장관, 검찰총장, 경찰청장 등 20인 이내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문 대통령은 태국 방문을 마치고 바로 국정에 복귀해 현안 점검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검찰개혁 뿐 아니라 ‘공정 개혁’에 다시 드라이브를 거는 모양새다.

주요기사

무엇보다 이번 회의는 문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시정연설에서 밝힌 ‘공정 개혁’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성격이다.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조국 사태’와 관련해 “국민의 요구는 제도에 내재된 합법적인 불공정과 특권까지 근본적으로 바꿔내자는 것이었다. 사회지도층일수록 더 높은 공정성을 발휘하라는 것이었다”며 “대통령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갖겠다”고 밝혔다. 또 “탈세, 병역, 직장 내 차별 등 국민의 삶 속에 존재하는 모든 불공정을 과감하게 개선해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번 회의는 명칭도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로 정해졌고 참석 대상도 이전보다 확대될 것으로 알려졌다. 전관 예우 근절, 공공기관 채용 비리 근절 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이날 회의에 참석하는 김오수 법무부 차관으로부터 검찰 개혁 추진 상황을 보고받을지도 시선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6일 김오수 법무부 차관과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을 청와대로 불러 조 전 장관이 사퇴 전 발표한 검찰 개혁 방안을 마무리하라고 지시했다. 또 검찰에 대한 감찰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자신에게 직접 보고하라고 주문한 바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는 7일 아시아뉴스통신사기구(OANA) 소속 통신사 대표를 접견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