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멧돼지 돼지열병 방역에 363억 긴급 투입
더보기

정부, 멧돼지 돼지열병 방역에 363억 긴급 투입

뉴시스입력 2019-11-05 11:43수정 2019-11-05 11: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예비비 255억 지원 의결…지방비 108억 추가
멧돼지 이동차단 울타리 설치 및 포획에 지출

정부가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을 위해 총 363억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5일 국무회의에서 255억 원 규모의 목적예비비 긴급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방비 108억원을 합해 총 363억원을 감염 우려 멧돼지의 이동 차단과 서식밀도 저감을 위한 포획 강화에 쓰게 된다.


그간 재난기금 등 자체 재원으로 멧돼지 방역·포획을 해온 지자체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사태가 장기화하자 재원 부족으로 애로를 겪어왔다.

지원액 사용 용도별로 보면 감염 멧돼지를 가두기 위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지점을 2단으로 둘러싸는 ‘1~2차 울타리 설치’에 109억원을 투입한다.

주요기사

접경지역 멧돼지의 남하를 차단할 동서 광역 울타리 설치에는 87억원을 쓴다.동서 광역 울타리는 지형지물과 야생동물 유도울타리 등 자연차단을 포함해 총연장 약 326㎞이고, 실제 설치 길이는 약 193㎞다.

전국적인 멧돼지 포획 활동 장려를 위해 1마리당 20만원의 포획신고 포상금을 지급한다. 포상금의 총 규모는 60억원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과 인접 지역 13개 시·군에 포획틀 250개와 포획트랩 4600개를 설치하는데 30억원을 투입한다.

2차 차단지역인 북부 17개 시·군에는 멧돼지 폐사체의 소각·매몰 처리비 명목으로 77억 원을 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날 국무회의 직후 서울 종합상황실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상황 점검회의’를 갖고 멧돼지 긴급대책 추진상황 및 계획과 기관별 대응을 보고 받았다.

조 장관은 “이번 예비비 투입으로 부족했던 재원이 충당된 만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조속히 종식될 수 있도록 방역 대책의 차질없는 추진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지난달 2일 경기 연천군 비무장지대(DMZ) 안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처음 검출됐으며, 지금까지 총 20마리가 확진됐다. 연천 8마리, 철원 7마리, 파주 5마리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