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文대통령에게 “첫 만남서 들려준 흥남철수 잊지 못해”
더보기

트럼프, 文대통령에게 “첫 만남서 들려준 흥남철수 잊지 못해”

뉴스1입력 2019-11-05 11:39수정 2019-11-05 11: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4일 태국 방콕 임팩트포럼에서 동아시아 정상회의에 참석한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을 접견하고 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서한을 전달 받았다. (청와대 페이스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어머니를 여읜 문재인 대통령에게 들었던 ‘흥남철수’ 이야기를 기억한다며 이산가족이 재회하는 그날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5일 문 대통령이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보좌관으로부터 받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친필 서한 내용을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한을 통해 “멜라니아와 저는 대통령님의 모친상 소식을 전해듣고 슬펐다”라며 “우리가 처음 만났을 때, 대통령님께서 들려주셨던 1950년 12월 역사적인 흥남철수 당시 부모님께서 피난 오셨던 감동적인 이야기를 결코 잊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머님께서 북한에 있는 고향 땅을 다시 밟을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셨다고 들었다”라며 “어머님께서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이루기 위한 대통령님의 노력을 무척 자랑스러워하셨다고 알고 있다”고 위로했다.

주요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저는 대통령님과 함께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의 평화라는 공통의 목표를 향해 계속 나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한미 양국은 비무장지대 이남과 이북에 있는 가족들이 재회하는 그날을 위해 변함없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슬픔을 겪고 계신 대통령님과 가족분들께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태국 방콕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전날(4일) 트럼프 대통령의 특사로 참석한 오브라이언 보좌관을 35분간 접견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친필 서한을 전달했다.

문 대통령의 어머니 고(故) 강한옥 여사는 함경남도 흥남의 문씨 집성촌인 ‘솔안마을’에서 나고 자랐다. 그러던 중 1950년 6·25전쟁이 발발하자, 그해 12월 ‘흥남철수 배’(메러디스 빅토리호)를 타고 고향을 떠나 경남 거제로 피란을 왔다.

(방콕=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