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부인’ 정경심, 검찰 출석해 조사…구속 후 5번째
더보기

‘조국 부인’ 정경심, 검찰 출석해 조사…구속 후 5번째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05 11:32수정 2019-11-05 11: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54)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57·구속)가 지난 2일에 이어 사흘만에 검찰에 출석했다. 구속 후 5번째 소환 조사다.

5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정 교수를 불러 변호인 입회 하에 조사했다.

당초 검찰은 전날 정 교수를 소환하려했다. 그러나 정 교수가 건강상 이유로 불출석 사유를 제출하면서 무산됐다.

검찰은 지난달 21일 정 교수에 대해 업무방해, 위계공무집행방해, 허위작성공문서행사, 위조사문서행사 등 11개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송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현재까지의 수사경과에 비춰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형사소송법에 따른 정 교수의 구속기간 만료는 지난 1일이었다. 하지만 검찰은 법원의 허가를 얻어 11일까지로 한 차례 기간을 연장했다.

주요기사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