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찬주 “우리공화당 안가! 한국당 출마”…신상진 “보류 넘어 철회”
더보기

박찬주 “우리공화당 안가! 한국당 출마”…신상진 “보류 넘어 철회”

박태근 기자 입력 2019-11-05 11:25수정 2019-11-05 11: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찬주 전 육군대장

신상진 자유한국당 신정치혁신특위 위원장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5일 우리공화당에 입당할 것이란 홍문종 공동대표의 발언을 전면 부인하면서 한국당에서 활동하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박 전 대장은 이날 “홍문종 의원이 저와 친분이 많다. 우리공화당은 마음의 고향이다. 하지만 어제 위로하면서 덕담 차원에서 주고 받은 이야기”라며 “자유한국당에서 활동할 것”이라고 뉴시스를 통해 밝혔다.


한국당의 1차 인재 영입 명단에서 배제된 것에 대해서는 “인재영입이 뭔가. (한국당에서) 연락이 와서 그랬지만 저는 비례대표로 나갈 생각도 없다”며 “지역구로 나갈 생각인데 인재영입이 왜 필요한가. 천안 험지에 가서 한국당에 1석을 바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홍 공동대표는 전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홍문종 나폴레홍TV’를 통해 “박찬주 대장을 우리공화당으로 모시게 됐다. 드디어 오늘 ‘우리와 하겠다’고 말했다”며 “제가 ‘우리공화당으로 오십시오’라고 말했고 긍정적인 대답을 하셨다. 조만간 우리가 여러분들에게 박찬주 대장과 함께 신고하겠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 내용이 보도되자 박 전대장은 홍 대표의 발언을 완전히 뒤집으며 한국당에서 출마하겠다는 뜻을 더욱 강하게 내비친 것이다.


그러나 이날 신상진 한국당 신정치혁신특위 위원장은 “당은 (박 전 대장 영입) 보류를 넘어 철회할 생각들이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신 위원장은 이날 오전 한 라디오에 출연해 “박 전 대장이 국민과 소통·공감하는 것이 제일 중요한 요건인 정치인은 좀 아니겠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박 전 대장은 국민과의 공감 인식이 상당히 준비가 안 돼 있는 분, 정치판에 들어오기에는 적절치 않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당초 박찬주 전 대장을 영입하려 했으나 공관병 갑질 논란, 삼청교육대 발언 논란 등으로 영입 발표를 잠정 보류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