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박찬주, 국민의 관점서 판단…총선공약단 출범 준비”
더보기

황교안 “박찬주, 국민의 관점서 판단…총선공약단 출범 준비”

뉴스1입력 2019-11-05 10:52수정 2019-11-05 10: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전반기 소상공인 정책평가’ 대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11.5/뉴스1 © News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일 박찬주 전 육군 대장 영입에 대해 “국민의 관점에서 판단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전반기 소상공인 정책평가 대토론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한국당은 최근 인재영입 과정에서 논란에 휩싸였다. 황 대표의 ‘1호 영입’으로 알려진 박찬주 전 육군대장은 환영식 전날 돌연 영입이 보류됐다. 박 전 대장은 공관병 갑질 등 자신을 둘러싼 논란을 해명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열었지만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삼청교육대에 가서 교육받을 필요가 있다” 등 발언으로 비판적인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황 대표는 총선기획단의 참신성 부족 지적에 대해 “총선기획단 다음에 정책추진단이 있다. 대안을 만들고 총선 공약 만드는 공약단도 있다”며 “총선기획단은 최소한의 효율성이 있는 것으로 운영하고. 공약단은 더 넓게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눌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전날 발표한 것은 소수의 총선기획단만 발표해 범위가 넓지 않다”며 “다양한 분들이 같이 하지 않고 있다는 걱정을 하는데 그런 부분은 총선공약단 출범을 통해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당내에서 제기된 영남 3선 의원 이상 용퇴 요구에 대해 “당의 미래를 위한 충정에서 하신 말씀이라고 생각한다”며 “총선기획단이 출범하면서 다양한 혁신 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여러 논의가 발표될 것이고, 공천관리위원회를 통해 구체화될 것이다.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혁신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