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탄핵증언 첫 공개됐는데…前우크라 대사 “위협 느꼈다”
더보기

트럼프 탄핵증언 첫 공개됐는데…前우크라 대사 “위협 느꼈다”

뉴스1입력 2019-11-05 10:49수정 2019-11-05 10: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탄핵조사 증언 기록이 4일(현지시간) 처음으로 공개됐다. 이 기록에서 전직 외교관들은 트럼프 행정부의 우크라이나 공작뿐만 아니라 미 국무부의 지나친 정치화도 우려된다고 증언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애덤 시프(민주·캘리포니아) 하원 정보위원장은 이날 마리 요바노비치 전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와 마이클 맥킨리 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선임고문 증언 기록을 공개했다. 하원은 백악관 보좌관들이 탄핵조사에 협조를 거부해 예정된 조사에 차질이 생기자 핵심적인 기록을 공개하며 압박을 지속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마리 요바노비치 전 주우크라 미국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루돌프 줄리아니가 우크라이나 문제, 특히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해 우크라이나가 수사하도록 노력하고 있었단 점에 놀랐다고 증언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우크라이나 정부에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차남 헌터 바이든에 대해 수사를 요구하며 이미 의회 승인을 받은 약 4억달러 상당 군사원조금을 빌미로 삼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주요기사

요바노비치 전 대사는 아르센 아바코프 우크라이나 내무장관도 줄리아니 변호사와 대화한 이후 자신에게 “미국 정치에 관여하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고 밝혔다. 수사관이 ‘그걸 어느 정도 반민주적이라고 말할 수 있느냐’고 묻자 대사는 “선거는 미국인이 결정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손드랜드 (유럽연합(EU) 주재 대사)는 내게 일자리를 지키고 싶으면 대통령을 지지하는 말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며 “트럼프 대통령 측근들이 나에 대해 허위 사실을 퍼뜨려 결국 지난 5월 축출됐다”고 주장했다. 요바노비치 전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에 ‘충실하지 않다’는 이유로 공화당의 비난을 샀었다. 그는 수사관이 ‘위협을 느꼈느냐’고 질문하자 “그렇다”고 답변하기도 했다.

맥킨리 전 고문은 요바노비치 전 대사가 공격 받을 때 폼페이오 장관에 세 차례나 “이런 상황은 용납될 수 없다”며 요바노비치 전 대사를 변호해야 한다고 요청했지만 장관은 아무런 반응을 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맥킨리 전 고문은 우크라이나 스캔들 이전까지 “자신의 37년 외교관 인생에서 국무부가 대통령 정적을 뒷조사하는 일에 관여한 것은 전례 없던 일”이라고 말했다.

맥킨리 전 고문의 증언이 공개되면서 폼페이오 장관과 국무부가 얼마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관여했는지, 왜 요바노비치 전 대사를 지지하지 않았는지에 대해 관심이 쏠린다. 더힐은 “폼페이오 장관은 앞으로 가장 면밀하게 조사받는 행정부 관료 중 한 명으로 남을 것 같다”고 보도했다.

시프 위원장은 핵심 증인이 될 커트 볼커 우크라이나 특사와 손드랜드 대사의 증언도 5일 공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탄핵 정국도 점점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더힐은 이르면 다음주 쯤 하원이 공청회를 실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근거 없이 시프 위원장이 “민주당의 목적에 맞는 말을 만들어내기 위해 증언을 바꿨다”고 주장하며 증언의 신빙성을 떨어뜨리려고 했다. 공화당은 민주당이 모든 기록을 한꺼번에 공개하지 않고 유리한 여론 조성을 위해 일부 기록만 선별적으로 공개한다고 비판했다.

백악관 보좌관들은 거의 모두 탄핵조사에 협조하는 것을 거부했다. 이들 중에는 존 아이젠버그 백악관 법률부고문이자 국가안보회의(NSC) 수석변호사, 마이클 엘리스 NSC 차석 변호사, 브라이언 매코맥 백악관 예산관리국(OMB) 에너지담당 부국장 등이 포함됐다.

시프 위원장은 백악관에서 이들에게 모두 증언하지 말라고 지시했다며 “이들의 증언이 대통령의 더 큰 잘못을 보여줄 것이라는 분명한 신호”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