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화, 투수 서폴드와 재계약…총액 15억원
더보기

한화, 투수 서폴드와 재계약…총액 15억원

뉴시스입력 2019-11-05 10:35수정 2019-11-05 10: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외국인 우완 투수 워윅 서폴드(29)와 재계약했다.

한화는 5일 호주 출신 투수 서폴드와 계약금 30만달러, 연봉 90만달러, 옵션 10만달러 등 총액 130만달러(약 15억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우완 정통파 투수인 서폴드는 지난해 계약금 30만달러, 연봉 70만달러 등 총액 100만달러를 받고 한화 유니폼을 입었다.


올 시즌 31경기에 등판해 192⅓이닝을 소화한 서폴드는 12승 11패 평균자책점 3.51을 기록, 한화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주요기사

서폴드는 선발 로테이션을 거르지 않았고, 20차례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3자책점 이하)를 기록하며 꾸준한 모습을 자랑했다. 두산 베어스의 조쉬 린드블럼(194⅔이닝)에 이어 리그에서 두 번째로 많은 이닝을 던졌다.

한화는 “선발 등판마다 안정감을 보인 것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서폴드도 한화에서 계속 뛰고 싶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내 계약을 빨리 마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서폴드는 “다시 한 번 한화 팬들의 열광적인 응원 속에서 시즌을 보낼 수 있다는 생각에 기쁘다”며 “빨리 한국에서 공을 던지고 싶어 시즌 개막까지 기다릴 수 없을 정도의 기분”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나를 믿어 준 구단과 팬을 위해 올 시즌보다 더 나은 기록을 남겨야 한다. 시즌 시작 전까지 최고의 컨디션을 만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화는 다음달 메디컬 테스트를 받는다. 이를 통과하면 정식 입단이 확정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