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찬주 “우리공화당 입당 안해…한국당서 활동할 것”
더보기

박찬주 “우리공화당 입당 안해…한국당서 활동할 것”

뉴시스입력 2019-11-05 10:27수정 2019-11-05 10: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입당? 홍문종과 덕담 차원에 주고받은 이야기"
"한국당에서 활동할 것, 천안 험지에 1석 바쳐"

‘황교안표 1호 인사’로 언급됐던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5일 우리공화당에 입당할 것이란 홍문종 공동대표의 발언을 전면 부인했다.

박 전 대장은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홍문종 의원이 저와 친분이 많다. 우리공화당은 마음의 고향이다. 하지만 어제 위로하면서 덕담 차원에서 주고 받은 이야기”라며 “자유한국당에서 활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에서 1차 인재 영입 명단에서 배제된 것에 대해서는 “인재영입이 뭔가. (한국당에서) 연락이 와서 그랬지만 저는 비례대표로 나갈 생각도 없다”며 “지역구로 나갈 생각인데 인재영입이 왜 필요한가. 천안 험지에 가서 한국당에 1석을 바칠 생각이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홍 공동대표는 지난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홍문종 나폴레홍TV’를 통해 “박찬주 대장을 우리공화당으로 모시게 됐다”며 “드디어 오늘 ‘우리와 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홍 공동대표는 “제가 우리공화당 올 때 박찬주 대장하고 통화도 하고 ‘우리가 같이 나라를 위해 애쓰자’고 했다”며 “그래서 그 때 이미 동의를 받았던 것이다. 그랬는데 이분이 그 때 ‘여러 가지 정리를 할 것도 좀 있고 그래서 좀 기다리자’ 했는데 아마 한국당에서 영입 제안을 한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제 박찬주 대장이 한국당에 간다고 해서 어차피 우리와 생각이 비슷한 사람들은 결국 한국당이 목표인 거니까 여의도에 다시 입성하게 되고 또 우리와 함께 일할 수 있겠다 해서 축하한다고 했다”며 “그런데 요즘 한국당에서 박찬주 대장한테 하는 걸 보면 화가 나서 견딜 수가 없다. 그래서 제가 전화를 드렸다”고 설명했다.

홍 대표는 “제가 ‘원래 생각한대로 우리공화당으로 오십시오’라고 말했고 긍정적인 대답을 하셨다”며 “조만간 우리가 여러분들에게 박찬주 대장과 함께 신고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당초 박찬주 전 대장을 영입하려 했으나 공관병 갑질 논란, 삼청교육대 발언 논란 등으로 영입 발표를 잠정 보류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