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눠 피려고’…담배 65갑 훔친 중학생 3명 입건
더보기

‘나눠 피려고’…담배 65갑 훔친 중학생 3명 입건

뉴시스입력 2019-11-05 09:33수정 2019-11-05 10: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주 광산경찰서. 뉴스1DB

광주 광산경찰서는 5일 가게에 침입해 담배를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A(15)군 등 중학교 3학년 3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달 29일 오전 3시20분께 광주 광산구 모 옷가게에 침입, 담배 65갑(29만원 상당)을 훔쳐 달아난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친구 사이인 이들은 담배를 나눠 피려고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동네 모 옷가게에서 담배를 판매한다는 사실을 알고 환풍기를 부수고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기사

【광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