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美국무부 테러지원국 지정에 반발…“대화 창구 점점 좁아져”
더보기

北, 美국무부 테러지원국 지정에 반발…“대화 창구 점점 좁아져”

뉴시스입력 2019-11-05 09:15수정 2019-11-05 09: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테러지원국 지정 우리에 대한 모독이고 배신"
"테러의 온상이며 왕초가 미국인데 적반하장"

미국 국무부가 테러지원국으로 북한을 재차 지목한 것을 두고, 북한 외무성이 반발했다. 북한 외무성은 미국의 이같은 태도로 북미 대화 창구가 점점 좁아지고 있다고 압박했다.

5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미 국무부가 지난 1일(현지시간) 연례 ‘2018년 국가별 테러 보고서’에서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 올린 것과 관련한 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11월1일 미 국무성이 ‘2018년 나라별 테러보고서’라는 것을 발표하면서 우리를 또다시 걸고 들었다”고 언급했다.

대변인은 이어 “이것은 미국이 우리에 대한 체질적인 거부감에 사로잡혀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변함없이 추구하고 있다는 것을 다시금 적라라하게 보여준다”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은 온갖 허위와 날조로 일관된 미국의 ‘2018년 나라별 테러보고서’를 우리에 대한 엄중한 정치적 도발로 단죄하며 전면배격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온갖 형태의 테러와 그에 대한 어떠한 지원도 반대하는것은 우리의 일관한 입장”이라며 “테러의 온상이며 왕초인 미국이 ‘테러재판관’ 행세를 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며 적반하장”이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대변인은 “조미(북미)대화가 교착상태에 놓인 지금과 같은 민감한 시기에 미국이 ‘테러지원국’ 감투를 계속 씌워보려고 집요하게 책동하고있는 것이야말로 대화 상대방인 우리에 대한 모독이고 배신”이라며 “미국의 이러한 태도와 입장으로 하여 조미 대화의 창구는 점점 더 좁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 1일 ‘2018년 국가별 테러 보고서’에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 올렸다. 미 국무부는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해제한 지 9년 만인 지난 2017년 11월 다시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 올린 바 있다.

미 국무부는 이번 보고서를 통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북한이 지난 2008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해제된 이후 해외에서 발생한 암살사건에 개입하는 등 북한이 국제 테러 행위를 반복적으로 지원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번에는 전년 보고서에서 사용했던 ‘위협’, ‘위험하고 악의적인 행동’ 등 표현들은 사용되지 않았다. 미 국무부는올해 북한을 비롯해 이란, 수단, 시리아 등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