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진핑, 홍콩 캐리 람 만나 시위 진압 촉구…“질서 회복이 급선무”
더보기

시진핑, 홍콩 캐리 람 만나 시위 진압 촉구…“질서 회복이 급선무”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05 09:05수정 2019-11-05 09: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 사진출처 | (GettyImages)/코리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4일(현지시간) 캐리 람(林鄭月娥)과 홍콩 행정장관을 만나 홍콩 반정부 시위 해결을 촉구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이날 두 사람이 상해서 만나 홍콩의 현 시국에 대해 논의했다고 5일 보도했다. 시 주석은 시위가 5개월째 지속되고 있는 상황을 언급하며 람 장관에게 “흔들림 없이 견지하라”고 주문했다.

시 주석은 “혼란과 폭력을 종식하고 질서를 회복하는 일은 여전히 홍콩의 최우선 과제로 남아있다”며 “법에 따라 (시위대의) 폭력을 저지하고 처벌함으로써 홍콩 시민의 안전을 보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콩 각계각층 사람들이 일국양제(一國兩制) 등 홍콩 정책과 기본법을 엄중히 준수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어 “중국 중앙정부는 람 장관을 높이 신뢰하고, 람 장관을 비롯한 홍콩 관리들의 성과를 모두 인정한다”며 “홍콩 정세 안정과 사회 분위기 개선을 위해 큰 고생을 하고 있다”고 홍콩 관리들을 격려했다.

이날 시 주석이 홍콩 자치정부 지지 의사를 밝히며 시위 해결을 촉구한 만큼, 홍콩 정부가 더욱 강경히 시위 진압에 나설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앞서 중국 정부는 1일 “법에 따라 특별행정구에 전면적 통제권을 행사하는 제도를 완비할 것”이라며 시위에 대한 강경 대응을 시사했고, 이에 홍콩 경찰이 더욱 강경 대응한 바 있다.

당시 홍콩 경찰은 홍콩 시민들이 집회를 개최하자마자 시위를 해산시켰고, 2일 하루 동안만 200여 명의 시위대를 체포했다. 또 4일에 한 대학생은 경찰이 쏜 최루탄을 피하려다가 건물에서 떨어져 중태에 빠지기도 했다.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nayamy94@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