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차그룹, 국제 인공지능 번역 대회 5개 부문 1위
더보기

현대차그룹, 국제 인공지능 번역 대회 5개 부문 1위

원성열 기자 입력 2019-11-05 09:04수정 2019-11-05 09: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특허 번역 전부문 1위, 인공지능 기술 개발에 박차

현대자동차그룹이 국제 기계번역2 평가대회에서 뛰어난 인공지능 기술력을 입증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현대차그룹-강원대 산학공동연구팀이 지난 7월 마감한 아시아 번역 품질 평가대회 ‘WAT(Workshop on Asian Translation) 2019’의 28개 부문 중 9개 부문에 참가해 5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5일 밝혔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WAT는 일본 정보통신연구기구(NICT)와 교토 대학이 주관하는 국제적인 기계번역 평가대회다. 이번 대회에는 총 9개 언어를 대상으로 과학 논문, 특허, 뉴스 등을 번역하는 28개 부문에 26개팀이 참가했다.

관련기사


현대차그룹 AIR 랩 김준석 책임연구원과 강원대 이창기 교수 연구실이 공동 개발한 번역모델은 총 9개 부문에 참가해 특허 번역에서 참가한 5개 전 부문 1위를 차지했으며, 과학 논문 번역에서는 2위 2개 부문과 4위, 6위를 각각 한 부문씩 기록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대회에 참여하면서 여러 가지 실험들을 통해 인공 신경망 기반의 번역 기술과 기계번역기의 성능을 향상시켰다. 최적화된 번역 단위 탐색 및 양방향 번역 문장 생성 기술을 적용해 번역의 품질을 높였고 역번역을 활용해 학습(Machine Learning) 데이터를 늘려 더 자연스러운 언어로 번역 결과가 나오도록 했다.

현대차그룹은 데이터 학습, 플랫폼 구축, 번역 모델 개발 등 이번 대회를 통해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인공 신경망 기반 번역 기술을 더욱 고도화하고 관련 인공지능 기술이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기계번역 평가대회를 통해 미래 핵심기술인 인공지능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다양한 협업을 추진해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선두주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