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아베에 다가가 즉석 대화 제안
더보기

文대통령, 아베에 다가가 즉석 대화 제안

방콕=한상준 기자 입력 2019-11-05 03:00수정 2019-11-05 09: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아베 환담]
누구도 예측 못한 ‘깜짝 환담’… 일본어 대신 영어 통역 배석
文대통령 제안으로… 방콕서 예정없던 환담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4일 오전(현지 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전 11분가량 환담했다. 한일 정상이 별도로 만난 것은 지난해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 이후 13개월여 만이다. 예정에 없던 만남이라 전속 사진사가 아니라 문 대통령을 수행하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휴대전화 카메라로 이 사진을 찍었다. 청와대 제공

4일(현지 시간) 오전 8시 30분경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가 열리는 태국 방콕의 노보텔 방콕 임팩트 호텔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은 인도네시아, 베트남, 캄보디아 등 동남아시아 국가 정상들과 소파에 앉아 환담을 나눴다. 다른 정상들보다 늦게 회의장에 도착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본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에게 다가가 서서 인사를 나눴고, 잠시 앉아 대화를 나눌 것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직접 비어 있는 작은 소파를 손으로 가리키며 “잠시 이야기를 나누자”고 제안했고, 아베 총리가 수락하면서 두 정상은 13개월여 만에 나란히 앉았다. 두 사람은 배석자 없이 양 옆에 통역만을 둔 채 11분여 동안 대화를 나눴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회동은 계획에 없었기 때문에 일본어 통역도 배석하지 못했다. 청와대는 ‘아세안+3’ 정상회의를 위해 영어 통역관만 배치했고, 이에 따라 일본 측 통역이 아베 총리의 발언을 영어로 옮기면 우리 측 통역이 이를 문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형태로 이뤄졌다. 통상 양자(兩者) 회담이 열리면 외교부의 담당국 간부들이 대통령 방문에 동행하지만, 외교부 내 일본 담당 간부들은 서울에 머무르고 있었다. 한일 정상 간 회동을 전혀 예측하지 못했다는 의미다. 문 대통령의 근접 촬영을 전담하는 전속 사진사도 회의장에 입장하지 못한 탓에 청와대는 문 대통령을 수행하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휴대전화로 찍은 양국 정상 사진을 언론에 공개했다.


한편 이날 회동에서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 모친상에 대해 조의의 뜻을 표하면서 지난달 일왕 즉위식에 이낙연 국무총리를 특사로 파견해준 것에 사의를 전했다.

관련기사

방콕=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문재인 대통령#한일 회동#아베#한일 갈등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