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봉준호, ‘기생충’으로 할리우드 필름메이커상 수상
더보기

봉준호, ‘기생충’으로 할리우드 필름메이커상 수상

신규진 기자 입력 2019-11-05 03:00수정 2019-11-05 03: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봉준호 감독(50·사진)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베벌리힐스에서 3일(현지 시간) 열린 ‘제23회 할리우드 필름 어워드’에서 ‘기생충’으로 필름메이커상을 수상했다. 봉 감독은 이날 시상식에서 ‘기생충’에 출연한 배우 박소담과 함께 레드카펫에 섰다. 1997년부터 열린 할리우드 필름 어워드는 그해 개봉한 영화를 대상으로 수상작을 선정한다.

올해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은 지난달 북미에서 3개 상영관으로 개봉해 현재 463관에서 상영 중이다. 1일(현지 시간) 기준으로 북미 박스오피스 매출 565만 달러(약 66억 원)로 봉 감독의 전작 ‘설국열차’(2013년·456만 달러)를 넘어섰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주요기사
#봉준호#기생충#할리우드 필름 어워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