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TX 세종역 설치’ 다시 수면 위로
더보기

‘KTX 세종역 설치’ 다시 수면 위로

장기우 기자 , 이기진 기자 입력 2019-11-05 03:00수정 2019-11-05 04: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춘희 세종시장, 필요성 강조하자 충북도 “모든 수단 동원해 저지”
공무원들 신설 요구에 부담 커져
고속철도(KTX) 세종역 설치 문제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충북도와 시민단체 등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지난달 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대전시와 세종시에 대한 국정감사 때 일부 국회의원이 신설 추진을 당부한 데 이어 같은 달 17일 이춘희 세종시장이 세종역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부터다.

○ 충북도 “모든 수단 동원 저지”


충북도는 지난달 31일 ‘KTX 세종역 관련 충북도 입장’이라는 발표문을 통해 “KTX 세종역 추진 불가는 정부 차원에서 이미 결론 난 상태이며, 충북도는 세종역 추진 반대 입장에 조금도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또 “(세종시의 KTX 세종역 신설 추진은) 세종시 자체의 구상일 뿐”이라며 “현재 정부 차원에서는 재추진 움직임이 전혀 없는 상태”라고 못 박았다.


충북도는 “세종시가 세종역 신설을 정부에 건의할 움직임을 보일 경우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정부로 하여금 세종역 신설을 저지토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충북도는 2010년 11월 1일 개통한 이후 세종시의 관문 역할을 하고 있는 KTX 오송역이 타격을 받을 것을 우려하고 있다. 오송역의 지난해 이용객은 764만9473명을 기록해 2014년 291만2039명에 비해 배 이상으로 늘었다. 또 오송역과 공주역 사이에 세종역이 들어서면 ‘오송역∼세종역’, ‘세종역∼공주역’의 거리가 각각 22km로, 고속철도 적정 역 간 거리인 57km의 절반도 안 돼 효율성도 떨어진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해 11월 세종 경유 호남선 KTX 직화 추진 의원 모임에서 “세종역 신설은 없다”고 밝혔다.

○ 세종시는 자체 용역 착수

세종시는 올해 초 KTX 세종역 재추진을 위한 자체 연구용역에 착수했다. 2017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에서 비용 대비 편익(B/C)이 0.59에 그쳐 무산된 바 있지만 자체 용역을 통해 신설 타당성과 논리를 보완하겠다는 것이다.

여기에 세종시가 대전도시철도 1호선 종점인 반석역에서 정부세종청사까지 14km를 추가로 연결하겠다는 구상도 제시했다. 이럴 경우 대전도시철도 1호선과 KTX 세종역 예정지가 연결돼 대전과 세종을 아우르는 원스톱 철도 체계가 구축된다. 150만 대전 시민의 지지까지 얻게 돼 KTX 세종역 설치의 필요성이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 물론 이 총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해당 자치단체 간 합의가 전제’라는 입장을 표명했지만 갈수록 커져 가는 세종시 주민과 정부세종청사 공무원들의 신설 요구를 잠재우기에는 큰 부담이다.

세종지역 시민사회단체 한 관계자는 “철도 등 사회간접자본 건설 여부는 경제성과 함께 수요자의 요구가 있을 때 적극 검토돼야 한다”며 “여기에 지역 이기주의와 정치권의 셈법이 적용돼선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5∼10분 만에 이용할 수 있는 KTX를 수십 분씩 걸려 수만 원의 택시비를 지불하고 이용하는 게 과연 바람직한 현상이냐”고 물었다.

장기우 straw825@donga.com·이기진 기자
#ktx#세종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