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美안보보좌관 접견…“인내심 갖고 北 지속 관여 중요”
더보기

文대통령, 美안보보좌관 접견…“인내심 갖고 北 지속 관여 중요”

뉴시스입력 2019-11-04 22:28수정 2019-11-04 22: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특사로 태국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접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40부터 6시15분까지 35분간 오브라이언 보좌관을 접견했다고 고민정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오브라이언 보좌관이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담대한 리더십을 보여온 트럼프 대통령의 국가안보보좌관으로 취임한 것을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정상 간 긴밀한 협력이 한미동맹의 호혜적 발전 및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견인하는 데에 중요한 역할을 해 왔다고 평가하고, 앞으로도 청와대와 백악관 간 긴밀한 소통을 지속해 줄 것을 당부했다.

주요기사

특히, 오브라이언 보좌관이 북한과의 대화를 견인하기 위한 조언을 구한 데 대해 문 대통령은 남북 간 그간의 대화 경험을 소개하면서 인내심을 갖고 북한을 지속적으로 관여하는 것이 중요함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오브라이언 보좌관과 한일관계 및 기타 지역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오브라이언 국가안보보좌관은 문 대통령의 모친상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따뜻한 위로가 담긴 친필 서명 서한을 전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한에서 “문 대통령의 모친이 평소 북한에 있는 고향으로 돌아가고 싶어 했던 열망을 기억한다”면서 “문 대통령의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노력에 모친이 자랑스러워 할 것으로 믿는다”고 위로 했다.

이날 접견 자리에는 미국 측에서는 매튜 포틴저 국가안보 부보좌관,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 대사, 데이비드 스틸웰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앨리슨 후커 NSC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 조나단 울리욧 NSC 전략소통 선임보좌관, 쥴리 터너 NSC 동남아 보좌관이 배석했다.

우리 측에서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최종건 평화기획비서관, 박철민 외교정책비서관, 신지연 제1부속비서관, 고 대변인,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가 배석했다.

【방콕(태국)=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