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명근 기자의 게임월드] ‘V4’ ‘리니지2M’ 신세계 개봉박두
더보기

[김명근 기자의 게임월드] ‘V4’ ‘리니지2M’ 신세계 개봉박두

스포츠동아입력 2019-11-05 05:45수정 2019-11-05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하반기를 강타할 모바일게임 대작들의 출시가 임박하면서 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넥슨 ‘V4’(왼쪽)는 7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하고, 엔씨소프트 ‘리니지2M’은 빠르면 11월 말이나 12월 초 서비스를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제공|넥슨·엔씨소프트

■ 모바일 시장 흔들 강자들이 온다


넥슨 ‘V4’ 7일 정식 서비스 스타트
인터서버 월드…초대형 전투 주목
엔씨 ‘리니지2M’ 사전예약 700만
1만 명 수용 원 채널 오픈 월드 눈길


모바일게임 시장이 다시 들썩인다. ‘V4’와 ‘리니지2M’ 등 하반기 최고 기대작들이 출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먼저 출시해 시장에 연착륙 한 ‘달빛조각사’의 뒤를 이어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지 주목된다.

먼저 넥슨이 ‘V4’의 서비스를 7일 시작한다. ‘히트’와 ‘오버히트’의 연속 흥행에 성공한 넷게임즈의 신작이다. 전작의 연출력에 ‘리니지2’ 등 인기 PC게임 개발을 주도한 박용현 사단의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제작 노하우를 더한 넥슨의 야심작이다.


무엇보다 유명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경쟁작과는 달리 완전히 새로운 IP라는 점이 눈길을 끈다. 게임의 가장 큰 특징은 모바일의 한계를 뛰어넘는 ‘인터 서버 월드’로 최대 5개 서버에 속한 이용자들이 한 공간에 모여 초대형 연합 전투를 펼칠 수 있다.

관련기사

사전 흥행 지표도 좋다. 공식 카페 가입자는 30만에 육박했으며, 서버 선점 이벤트도 45개 서버의 수용인원을 모두 채우며 조기마감했다. 넥슨은 최근 게임의 시네마틱 영상과 오케스트라 OST를 공개하는 등 게임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고 있다.

엔씨소프트의 ‘리니지2M’은 빠르면 11월 말이나 12월 초 서비스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이 게임은 사전예약 신기록을 세우고 있다. 57일 만에 700만을 모았다. 이전 국내 사전예약 기록은 ‘리니지M’의 550만(68일)이다. 사전 캐릭터 생성도 진행 중인데 11일 만에 110개 서버를 마감해 10월 28일 신규 서버 10개를 추가 오픈했다.

‘리니지2M’은 PC MMORPG ‘리니지2’의 정통성을 이은 모바일 MMORPG다. 4K 초고화질(UHD) 풀 3D 그래픽과 심리스 로딩, 1만 명 이상 대규모 전투가 가능한 원 채널 오픈 월드 등 기존 모바일게임의 한계를 뛰어넘는 신기술을 적용해 관심을 모은다. 엔씨는 최근 ‘리니지2M’의 두 번째 영지 ‘디온’에 대한 정보를 공개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