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현미 “경인선 지하화, 비용부담 커 타당성 확보 어려울 듯”
더보기

김현미 “경인선 지하화, 비용부담 커 타당성 확보 어려울 듯”

뉴시스입력 2019-11-04 17:18수정 2019-11-04 17: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회 예결위 출석해 관련 질의에 답변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은 경인선 지하화 문제와 관련, “이 문제는 비용부담이 굉장히 커서 타당성을 확보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4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경제부처 부별심사에 출석해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관련 질문을 받고 이 같이 답했다.

김상희 의원은 “지자체를 중심으로 도시재생사업을 추진 중인데 구로, 영등포, 부천, 인천 같은 경우 경인선이 도심을 관통하면서 겪는 문제들이 있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관련 지자체들이 도시재생을 하는데 관건”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현미 장관은 “(지자체들의) 공통의 요구가 있는 것을 잘 알고 있고, 해결하기 위해 철도를 지하화 하는 사업이 돼야하는데 이 문제는 비용부담이 굉장히 커서 타당성 확보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 장관은 그러면서 “이 문제에 대해 지자체에서 연구용역을 해보고 타당성이 있다면 검토를 하겠지만 현재 상태에선 타당성 (확보에) 상당한 어려움이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