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이재명 잃는 건 정치사 큰 비극”…탄원서 제출
더보기

박지원 “이재명 잃는 건 정치사 큰 비극”…탄원서 제출

뉴시스입력 2019-11-04 16:36수정 2019-11-04 16: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검증되지 않은 네거티브…정치적 공세 난무"
"정책추진 능력으로 도민 삶 급속도로 바꿔"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4일 직권남용 및 선거법 위반 혐의로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을 받은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이 지사를 잃는 일은 우리나라 정치사에 크나큰 비극”이라며 선처를 바란다는 내용의 탄원서를 제출했다.

박 의원은 대법원에 제출한 탄원서에서 “지난해 경기지사 선거에서 이 지사는 ‘1위 후보’라는 이유로 타 후보들로부터 검증되지 않은 의혹과 각종 네거티브 공세를 받아야 했다”며 “특히 경기지사 후보 토론회는 이 지사에게 가혹하리 만큼 정치적 공세가 난무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그 과정에서 나온 이 지사의 답변은 상대 후보의 악의적 질문을 단순히 방어하는 차원에 불과했다”며 “정신없이 쏟아지는 질문 속 짧은 몇 마디가 과연 1350만 경기도민의 선택을 뒤엎을 만큼 중대한 것인지 의문스러울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본 탄원인은 정치에 몸담으며 수많은 선후배, 동료들과 함께 해왔다. 이런 경험에 비춰봤을 때 이 지사는 우리나라에 반드시 필요한 정치인”이라며 “취임 1년 만에 계곡 불법영업 철퇴, 수술실 CCTV 설치, 국내 최초 24시간 닥터헬기 도입 등 놀라운 정책추진 능력으로 도민들의 삶을 급속도로 바꿔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어 “그는 시민들에게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어떤 탄압이 있어도 반드시 이뤄낸다. 그 험난한 과정에서 미움도 받았고 적도 많아졌다”면서 “하지만 그의 확고한 비전과 강한 추진력은 거대권력의 숱한 방해와 위협에도 결코 흔들리지 않는다”고 거듭 이 지사를 치켜세웠다.

박 의원은 “이 지사가 경기도지사 직을 잃는 일은 우리나라 정치사에 크나큰 비극으로 남을 것”이라며 “부디 이 지사가 경기도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기회를 부여해주시길 청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9월에는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 함세웅 신부 등 종교·법조·언론·문화예술계 인사 1184명이 대법원에 무죄 판결을 촉구하며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원회’를 출범한 바 있다.

이국종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와 이재정 경기도교육감도 같은 달 대법원에 자필 탄원서를 제출하며 이 지사에 무죄 판결을 내려줄 것을 호소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