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정 다짐’ 여행도 예능도 한번에…친구와 같이 방송하는 배우들
더보기

‘우정 다짐’ 여행도 예능도 한번에…친구와 같이 방송하는 배우들

신규진기자 입력 2019-11-04 15:48수정 2019-11-04 17: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행가는 예능 있는데 같이 갈래?”

시베리아 횡단열차 탑승이 ‘버킷리스트’였던 김남길은 단체 채팅방에서 이선균의 제안을 단박에 받아들였다고 한다. tvN 예능 ‘시베리아 선발대’ 멤버 섭외의 구심점이 된 이선균은 크리스마스이브에 ‘라라랜드’를 같이 본 이상엽과 18년 지기 대학 후배 김민식을 차례로 불러냈다. SBS ‘열혈사제’에서 호흡을 맞춘 고규필 섭외는 김남길이 맡았다. 8월, 다섯 명의 배우들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12일 일정의 모스크바행 열차에 올랐다.
tvN 예능 ‘시베리아 선발대’. tvN 제공

배우들의 예능진출이 일상이 된 요즘, 초면인 멤버가 아니라 지인과 편하게 방송을 하는 이들이 부쩍 늘었다. 배우 입장에서는 예능 출연과 바쁜 일정으로 소홀했던 ‘우정다짐’을 동시에 할 수 있는 기회. 제작진 고유권한이던 섭외에 배우들이 앞장서는 일도 잦다.
tvN 예능 ‘시베리아 선발대’. tvN 제공

통성명을 하는 등 데면데면한 첫 만남이 생략돼 촬영도 한결 수월해졌다.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고심하는 제작진에게 배우들은 앞 다퉈 서로의 친분을 과시한다. 김민식은 주 3회 함께 걷는 이선균을 “우리 형”이라고 소개한다. 김남길은 혀를 날름거리는 이선균의 습관을 꿰고 있을 정도. 드라마 촬영으로 뒤늦게 합류한 이상엽은 여행 전 배우들이 자체적으로 만든 단체 채팅방을 통해 어색함을 없앴다고 한다.
KBS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뉴욕 라이브 방송. 유튜브 캡처

때론 친구들의 존재가 ‘예능 울렁증’을 극복할 수 있는 힘이 된다. 이달 말 방영되는 KBS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정 씨가 직접 섭외한 배우 은종건, 임현수와 함께 미국 뉴욕으로 떠나는 내용을 담았다. 정 씨는 “첫 예능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지만 친한 형, 동생과 함께해 행복한 첫 뉴욕 여행이 됐다”고 전했다.
강동원과 배정남(왼쪽). 유튜브 캡처

7월 유튜브 채널 ‘모노튜브’에 친구들과 로스엔젤레스(LA) 생활을 공개한 강동원에게 배정남은 예능 선생님이다. “예능은 이렇게 찍는 것이냐”고 묻는 그에게 배정남은 “오디오 겹치니까 한 사람씩 얘기하라”고 핀잔을 주기도 한다. 배우 박시후는 첫 예능인 채널A ‘개밥 주는 남자 개묘한 여행’에서 드라마를 함께한 절친 윤봉길과 반려견을 데리고 캐나다로 떠났다.

‘시베리아 선발대’ 연출을 맡은 이찬현 PD는 “실제로 서로 친하기에 배우들의 꾸밈없는 모습을 담을 수 있다. 편안한 분위기에서 이들의 관계가 더 풍성해지고 깊어지는 과정을 그대로 보여줄 수 있어 프로그램이 더 재미있어진다”고 말했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