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패스트트랙 충돌 도화선’ 사보임 당사자 권은희 의원 檢 출석
더보기

‘패스트트랙 충돌 도화선’ 사보임 당사자 권은희 의원 檢 출석

뉴스1입력 2019-11-04 15:50수정 2019-11-04 15: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DB © News1

이른바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의 도화선이 된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위원 사보임 논란의 당사자인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이 검찰이 출석했다.

서울남부지검은 4일 오후 2시 권 의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권 의원을 상대로 사개특위 위원 사보임 절차에 대한 진술을 들을 것으로 전해졌다.

사개특위 위원으로 활동하던 권 의원은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반대 의사를 밝히면서 오신환 원내대표와 함께 해임당했다.


당시 바른미래당의 원내대표였던 김관영 의원은 채이배, 임재훈 의원을 사개특위 위원으로 보임했고, 이에 자유한국당은 해임 과정에 문제가 있다면서 김 의원과 문희상 국회의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함께 고발됐다.

주요기사

‘사보임 논란’ 이후 패스트트랙 처리를 둘러싼 몸싸움 등 여야의 격한 충돌이 이어졌고, 대규모 고소·고발전으로까지 번졌다.

검찰은 앞서 지난달 22일 오 원내대표와 당시 사개특위 위원장 이상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지난 9월에는 김관영 의원도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했고, 문희상 국회의장은 서면으로 진술서를 제출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