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우리 정부 공식 입장은 1+1…아베에 더 제안한 건 없다”
더보기

靑 “우리 정부 공식 입장은 1+1…아베에 더 제안한 건 없다”

뉴시스입력 2019-11-04 15:38수정 2019-11-04 15: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권유로 환담…대화 통한 해결 재확인"
"양국 여러 채널로 대화 통해 풀 방법 모색해야"
"오늘 추가 한일 정상 만남 여부는 알 수 없어"

청와대는 4일(이하 현지시각) 대법원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따른 한일갈등과 관련해 “정부의 공식 입장은 한국 기업과 일본 기업, ‘1+1’이다. 거기에서 공식적으로 (한일 정상 간 단독 환담에서) 더 제안한 것은 현재로서는 없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태국 현지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이 말했다. 정부는 앞서 한국과 일본 양국 기업의 자발적 출연금으로 재원을 조성해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 방안 ‘1+1’을 제안했지만, 일본 정부는 거부하고 있다.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3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태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약 11분가량 단독 환담을 가졌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한일 정상은 대화를 통한 양국 현안 해결 원칙을 재확인했으며, 필요하면 고위급 협의를 갖자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고 대변인은 다만 일본 측 정부의 공식 입장 발표에 대해서는 침묵했다. 일본 외무성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양국간 문제에 대한 일본의 원칙적 입장을 확실히 전달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고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확인해 드릴 수 있는 것이 없다”며 “대화를 통한 해결이라는 방안에 양 정상이 공감대를 가졌고, 대화를 통한 원칙을 재확인했다”고만 했다.

아울러 이번 환담은 문 대통령의 권유에 의해 성사됐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환담 자리는 미리 협의된 것이 아니었다”며 “아세안+3 정상회의에 앞서서 문 대통령이 먼저 정상 대기 장소에 갔었다. 아세안 각국 정상들이 오셔서 대통령과 여러가지 얘기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베 총리가 (대기 장소로) 들어와서 인사를 나눴고, 문 대통령이 잠시 앉아서 이야기를 나누자고 권하면서 11분 가량 환담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추가 한일 대화 가능성에 대해 “고위급 협의라는 게 미리 정해졌거나 협의됐던 부분이 아니었다”며 “양국 간 여러 채널을 통해서 대화를 통해 풀 수 있는 방법들을 모색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렇기에 오늘 또다시 (한일 정상) 회담이 있을지 여부는 알 수 없다”며 “고위급 협의라는 것이 양국간 어느 선에서 가능할지 확정적으로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의 발언과 관련해 일본의 전향적 입장으로 해석해도 되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일본 측 입장에 대해 저희가 해석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또 ‘한일 관계가 한 단계 더 나아간 것으로 평가한다는 해석도 없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도 “그렇다”며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다.

고 대변인은 그러면서 이번 환담과 관련 “(한일) 정상 간 만남이 오랜만에 이뤄졌기에 대화를 통해서 한일관계를 풀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방콕(태국)=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