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유정 6차 공판, 피해자 유족 “살인마에 사형 내려달라”
더보기

고유정 6차 공판, 피해자 유족 “살인마에 사형 내려달라”

뉴시스입력 2019-11-04 15:11수정 2019-11-04 15: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내 아들 죽인 살인마와 한 공간에 있다는 게 참담"
"다시는 모방범죄, 시신 없는 사건 없도록 단죄해야"

4일 ‘제주 전 남편 살인 사건’ 피고인 고유정(구속기소·36)에 대한 6차 공판이 열린 가운데 검찰 측 증인으로 법정에 선 피해자 유족들은 “살인마 고유정에게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내려달라”며 울먹였다.

평소와 다름없이 담담한 얼굴로 법정에 들어선 고유정은 피고인석에 고개를 숙이고 앉아 미동 없이 피해자 유족의 증언을 들었다.

제주지법 제2형사부 정봉기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2시 살인 및 사체 손괴 은닉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유정의 6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법정에는 피해자 강모(36)씨의 동생과 어머니가 검찰 측 증인으로 출석했다.

주요기사

증인선서를 마치고 발언권을 얻은 피해자 어머니는 울먹이는 목소리로 “내 아들을 죽인 저 살인마와 이 한 공간에 있다는게 참담하고 가슴이 끊어질 듯 아프다”면서 “지금까지도 아들이 돌아오지 않는 현실이 믿겨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자식을 먼저 앞세우고 시신조차 못찾은 상태에서 장례를 치른 부모의 애끓는 마음은 아무도 알지 못 할 것이다”며 “내 아들의 시신 일부조차 찾지 못하게 입을 다물면서도 본인은 살아보겠다고 발버둥치는 저 모습이 너무나 가증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재판장님 제가 그날 제 아들을 지켜주지는 못했지만 지금이라도 우리 아들을 편히 쉴 수 있게 해주고 싶다”면서 “너무나도 원통하고 분합니다. 반드시 극형을 내려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피해자 어머니의 진술이 이어지는 동안 방청객들은 눈물을 흘리며 조용히 공판을 지켜봤다.

피해자의 동생도 울분을 참지 못했다. 그는 “법정 최고형 또는 극형이라는 완곡한 표현조차 쓰고 싶지 않다”면서 “재판장님, 부디 저 거짓말쟁이 흉악한 살인범 고유정에게 사형 선고를 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사건에 대한 모방범죄가 일어나지 않고, 시신 없는 사건이 피고인에게 유리하지 않다는 것을 본 법정이 반드시 보여줘야 한다”면서 “저희 부모님의 눈물을 이젠 닦아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반대신문은 이뤄지지 않았다. 증언이 모두 끝나고 반대심문을 하겠느냐는 재판장의 물음에 고씨 측 변호인은 고개를 저었다. 고씨 측은 지난 2차 공판에서 재판부에 요청했던 현장검증도 철회하기로 했다.

고씨는 지난 5월25일 제주로 내려가 전 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뒤 6월1일 청주의 자택에서 긴급체포됐다.

【제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