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찰 “‘윤지오 인터폴 적색수배’ 요청할 것”…사회파장 고려
더보기

경찰 “‘윤지오 인터폴 적색수배’ 요청할 것”…사회파장 고려

뉴시스입력 2019-11-04 15:08수정 2019-11-04 15: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체포영장 토대 요청…후속 조치 본격화
윤씨, 캐나다 체류…SNS에 반박 게시물

경찰이 후원금 등 사기 의혹을 받고 있는 배우 윤지오(32)씨에 대해 인터폴 적색수배를 요청할 것으로 확인됐다.

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윤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토대로 국제공조를 요청, 이르면 이날 중 인터폴에 적색수배 요청을 할 예정이다.

경찰은 사건의 사회적 파장 등을 고려해 윤씨에 대한 적색수배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적색수배는 인터폴 수배 단계 가운데 가장 강력한 조치다.


적색수배는 강력범죄 사범, 조직범죄 관련 사범, 5억원 이상 경제 사범 등이 대상이다. 다만 사회적 파장이나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수사관서에서 별도로 적색수배를 요청할 수도 있다.

주요기사

경찰은 윤씨를 상대로 두 차례 체포영장을 신청한 끝에 지난달 29일 영장을 발부받았고, 이를 토대로 적색수배 등 신병 확보를 위한 후속 조치에 나섰다.

윤씨는 이른바 ‘장자연 사건’의 증언으로 나서 이를 토대로 후원금 모집에 나섰던 인물이다.

그는 온라인 방송 등의 경로로 개인 계좌, 본인이 설립한 단체 후원 계좌 등을 공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지난 4월24일 캐나다로 출국한 이후 현재까지 귀국하지 않고 있다. 윤씨는 출국 이틀 뒤인 26일 경호비용, 공익제보자 도움 등 명목으로 후원금을 모아 사적인 이득을 취했다는 취지로 고발당했다.

경찰은 모금 내역과 사용처 등을 들여다보면서 윤씨에 대한 대면조사를 시도해왔다.

하지만 윤씨는 지난 6월 조사에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던 것과는 달리 수차례 소환 요구에 불응했고, 이후 경찰은 체포영장을 발부받는 등 강제수사에 돌입했다.

경찰은 적색수배 요청 이외에 여권 무효화 등 신병 확보를 위한 후속 조치에도 나섰다. 앞서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은 캐나다 체류 중인 윤씨에 대해 가능한 조치로 적색수배와 여권 무효화 등을 언급한 바 있다.

한편 윤씨는 본인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 이후인 지난달 3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경찰 측의 신분을 확인하고 믿기가 어려웠다”고 주장하면서 출석 불응과 관련한 반박을 내놓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