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화 학술상’ 학술대상에 연세대 의대 남기택 교수
더보기

‘동화 학술상’ 학술대상에 연세대 의대 남기택 교수

정용운 기자 입력 2019-11-04 14:01수정 2019-11-04 14: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왼쪽부터) 박기환 동화약품 대표이사, 진윤희 연세대학교 생명공학과 연구교수, 남기택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생명과학부 교수, 김형룡 오가노이드학회 회장.

젊은과학자상에 연세대 생명공학과 진윤희 연구교수 수상

동화약품(대표이사 박기환)과 오가노이드학회(이사장 강경선)는 ‘제1회 동화 학술상’ 학술대상 수상자로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생명과학부 남기택 교수, 젊은과학자상 수상자로 연세대학교 생명공학과 진윤희 연구교수를 각각 선정했다. 시상식은 10월 31일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에서 열린 제2회 오가노이드학회 연례학술대회에서 진행됐다.


동화 학술상 ‘학술대상’은 최근 5년 동안 학회 활동과 연구업적을 통하여 우리나라의 오가노이드 연구역량을 높이고, 과학 분야의 학술 발전에 기여도가 높은 회원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첫 수상자인 남기택 교수는 위암 발생에 기원세포를 발견하고 소화관에 관여하는 줄기세포와 암 발생과의 상호관련성에 대한 연구를 수행한 바 있다. 최근에는 신장의 발달과 분화과정에서 기원세포와 관련한 유전자를 발굴하고 이를 오가노이드 모델을 통하여 규명하는 등 다수의 연구 논문을 국제 학술지인 마이크로바이옴,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미국병리학저널, 에이씨에스나노(ACS Nano) 등에 발표하며 우수한 연구업적을 도출해 왔다.

관련기사

동화 학술상 ‘젊은과학자상’은 산업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연구성과를 낸 신진 과학자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진윤희 연구교수는 다양한 조직모사 세포 배양 플랫폼을 구축하고, 조직 특이성 구성성분들을 오가노이드를 이용해 모사하는 연구를 진행해 왔으며, 기능성 유도세포를 제작하여 3차원 플랫폼을 구축, 약물의 효능 및 독성을 효과적으로 검증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하는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동화약품 관계자는 “질병 치료와 신약개발의 패러다임을 선도하고 있는 오가노이드 학회의 발전을 위해 학술대상과 젊은과학자상을 제정했다”며, “동화약품은 앞으로도 한국 의과학의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오가노이드는 줄기세포를 3차원적으로 체외에서 배양하여 만든 장기유사체로 ‘미니 장기’나 ‘유사 장기’로도 불린다. 신약개발 및 질병치료와 인공장기 개발 등의 목적으로 활용이 가능한 기술이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