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역사학자 “IOC가 도쿄올림픽서 욱일기 금지하라”
더보기

美역사학자 “IOC가 도쿄올림픽서 욱일기 금지하라”

뉴시스입력 2019-11-04 13:05수정 2019-11-04 15: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더든 교수, 영국 가디언에 기고
"IOC, 욱일기 금지시킬 권리 있어"
"일본 우파에게 욱일기는 역사적 죄책감 씻어내기"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일본 욱일기를 금지하는 문제를 일본 정부에게 미루지 말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직접 나서서 단행하라고 미국의 역사학자가 주장했다.

미국 코네티컷 대학 역사학과의 알렉시스 더든 교수는 지난 1일 영국 일간지 가디언 오피니언면에 ‘일본 욱일기는 공포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도쿄올림픽에서 반드시 금지돼야(Japan’s rising sun flag has a history of horror. It must be banned at the Tokyo Olympics)’란 제목의 글을 기고했다.

그는 “2028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 개막식에서 미국 남부연합기를 흔드는 관중으로 가득찬 스타디움을 상상해보라”며, 내년 도쿄 올림픽에서 욱일기가 휘날릴 경우 위와같은 일과 유사한 상황이 현실이 될 수있다고 지적했다.


더든 교수는 일본 운동선수들과 팬들이 일본의 국기인 일장기를 흔드는 행동과 일장기를 흔드는 것은 다르다고 강조했다. 욱일기가 종종 광고 이미지로 사용되기는 하지만 욱일기는 군사 깃발이라는 것이다. 1870년부터 2차세계대전 종전 전까지는 일본 제국의 전쟁 깃발이었고, 1954년부터는 일본 해상자위대 깃발이기도 하다고 더든 교수는 지적했다.

주요기사

그는 일본이 도쿄올림픽에서 욱일기 사용을 금지해달라는 한국 정부의 요청을 거부하면서 “일본에서 널리 사용된다” “정치적 표명으로 간주되지 않고 있다” 등의 이유를 제시했다며, 욱일기가 일본의 국기가 아닌 만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욱일기를 금지시킬 권한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즉, 토마스 바흐 위원장이 욱일기의 역사를 인식하고, 그것이 오늘날 일본에서 ‘특정 정치적 입장’을 표명하는데 사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해 사용금지 결정을 내려야 한다는 이야기이다.

더든 교수는 “일본 우파에게 욱일기를 휘날리는 행동은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제국주의 침략의 역사에 대한 죄책감을 씻어내기 위한 집단적 노력의 일부”라고 지적했다. “한국인은 학살 당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혐한 단체 웹사이트에도 욱일기가 등장하고, 일본이 벌인 전쟁을 동아시아의 ‘해방전쟁’으로 주장하는 아베 신조 총리 지지단체 사이트에도 어김없이 욱일기가 등장한다는 것이다.

더든 교수는 수개월간 일본과 갈등을 벌여온 한국 정부가 욱일기 금지를 제기하고 나선 것은 놀랍지 않은 일이라며, 욱일기를 반대하는 것은 한국 뿐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 IOC는 도쿄 올림픽에 대한 우려와 보이콧 요구가 중국, 싱가포르, 필리핀, 미얀마로 퍼져나가기 전에 스스로를 (역사문제에 대해)계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한일 청구권 협정을 둘러싸고 지금까지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을 만들어내는데 역할을 한 미국도 책임있는 행동을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더든 교수는 수많은 역사학자, 사회활동가, 일반 시민들이 일본의 과거사 문제를 파헤쳐왔다면서, 그들의 작업은 욱일기 하에서 일본이 어떤 일을 저질렀는지를 명백하게 드러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욱일기 의미를 제대로 설명해줄 일본 전시 만행 생존자들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이제는 IOC가 대신 역사를 배워 욱일기 금지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