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방부 “우리 군, 北 ICBM 이동식 발사에도 완벽 대비”
더보기

국방부 “우리 군, 北 ICBM 이동식 발사에도 완벽 대비”

뉴시스입력 2019-11-04 11:33수정 2019-11-04 11: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7년 이동식 발사대 등장 후 2년 경과"
"이후 군사기술적 노력들 지속돼왔을 것"

국방부는 4일 북한이 이동식 발사대를 활용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기술을 갖췄을 가능성이 있다며 이에 대한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기술적으로 이동식발사대(TEL)로 발사하기 어렵다”고 발언한 데 대한 해명 차원이다. 정 실장의 발언 후 북한이 이동식 발사대를 활용해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쏠 수 있는지 등 기술 보유 여부를 놓고 논란이 이어져왔다.

노재천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군은 동창리 발사장이든 이동식발사대(TEL)든 관계 없이 적의 위협과 능력에 따라 긴밀한 한미 공조 하에 북한군의 관련 동향에 대해 면밀히 추적·감시하고 있으며 완벽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 부대변인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이동식으로 발사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2017년도에는 이동식 발사대를 발사 위치까지 운반해서 그 자리에서 고정된 별도의 받침대를 이용해서 발사했다”며 “그 이후 2년 정도 경과됐기 때문에 군사 기술적인 노력들이 지속돼왔을 것으로 우리는 평가하고, 0.001%의 가능성에도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정경두 국방부 장관도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기본적으로 우리 군은 동창리 발사장의 고정식이나 TEL 등 이동식에 관계없이 북한의 군사행동을 주시하고 동향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