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분양가 상한제 시행 ‘초읽기’…11월 분양물량 전년 동기比 2배 늘어
더보기

분양가 상한제 시행 ‘초읽기’…11월 분양물량 전년 동기比 2배 늘어

뉴시스입력 2019-11-04 11:19수정 2019-11-04 11: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지역이 오는 6일 결정될 예정인 가운데 이달 아파트 분양물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2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조사됐다.

당초 10월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예상하고 분양시기를 앞당기던 재개발, 재건축 사업지들이 6개월의 유예기간이 생기면서 11·12월 이후로 분양일정을 재조정하고 있다.

4일 ㈜직방에 따르면 11월 전국 71개 단지, 총 세대수 5만5616세대 중 3만8789세대가 일반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대비 총 세대수 3만3272세대(149% 증가), 일반분양 2만2690세대(141% 증가)가 더 많이 분양될 전망이다. 분양가 상한제 적용에 6개월의 유예기간으로 10월 예정돼 있던 재건축·재개발 사업지 23개 단지, 2만2668세대 중 12개 단지, 1만 5090세대가 11월로 분양일정을 연기했다.


국토교통부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 지정을 6일 발표할 예정이다. 이후 분양예정 물량은 지정 지역 결정에 따라 변동될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기사

지난 9월에 조사(9월 25일)한 10월 분양예정단지는 63개 단지, 총 5만17세대, 일반분양 3만9002세대였다. 이 중 실제 분양이 이뤄진 단지는 49개 단지, 총 2만6794세대(54%), 일반분양 2만2021세대(56%)로 나타났다. 10월은 계획대비 실적이 50% 이상으로 늘어났다. 공급을 미뤄오던 건설사들이 연말이 다가오면서 예정되어 있던 아파트 공급를 진행하는 데다가, 정책 불확실성이 해소되면서 계획 대비 실적 괴리가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전국에서 공급하는 5만 5616세대 중 3만6451세대가 수도권에서 분양 준비 중이다. 경기도가 2만17세대로 가장 많은 공급이 예정돼 있다. 수도권에서는 특히 재개발, 재건축 아파트 비중이 크다. 지방에서는 1만9165세대의 분양이 계획돼 있다. 광주시가 4613세대로 가장 많은 공급이 이뤄질 전망이다.

서울시에서는 10개 단지, 3747세대가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서대문구, 강북구 등에서 재건축 단지가 분양을 준비한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국토교통부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 지정을 11월 6일 발표할 예정“이라며 ”이후 분양예정 물량은 지정 지역 결정에 따라 변동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