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유 공식입장 “관객 퇴출 특수 상황…불편 느낀 관객에 죄송”
더보기

아이유 공식입장 “관객 퇴출 특수 상황…불편 느낀 관객에 죄송”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11-04 09:58수정 2019-11-04 10: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수 아이유 측이 ‘광주 콘서트’ 도중 벌어진 ‘관객 퇴출’ 소동에 대해 설명하고 관객들에게 사과했다.


앞서 2일 진행된 2019 아이유 투어 콘서트 광주 공연에서 현장을 실시간으로 음성 중계하던 일부 관객이 스태프에게 적발돼 퇴장 당하는 일이 있었다.


이 일에 대해 아이유 소속사 카카오엠은 3일 입장문을 내고 “원칙적으로는 공연 중에 직찍, 직캠 등의 촬영은 금지사항이지만, 그동안 주변 관객들에게 피해가 가거나 직접적인 촬영이 아니면 큰 제재를 가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공연은 특수한 상황이라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본 스태프들은 관객분의 소지품 등을 임의로 검색할 수 있는 권한이 없기에 경찰 입회하에 신원 조회 및 스트리밍 장비 확인을 진행하였고 파출소로 이동하여 양측이 경위 확인을 위한 진술서를 작성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제재를 받은 당사자 중 한 분은 여러 해 동안 콘서트 음성 중계를 해왔으며, 본 공연의 처음부터 약 4시간여 동안 실시간 스트리밍을 진행하였고 약 14만 건의 누적 청취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재 과정에서 의도치 않게 주변 관객 분들께 공연 관람에 피해를 드리고, 운영에 있어 일부 스태프의 강압적인 언행 및 진행으로 불편을 느끼신 분들께 정중히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