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티, WTA파이널스 우승…단일대회 역대 최고액 51억원 차지
더보기

바티, WTA파이널스 우승…단일대회 역대 최고액 51억원 차지

뉴시스입력 2019-11-04 10:18수정 2019-11-04 10: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애슐리 바티(23·호주·1위)가 남녀 프로 테니스를 통틀어 역대 최고 우승 상금을 품에 안았다.

바티는 3일 중국 선전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시세이도 파이널스 단식 결승에서 엘리나 스비톨리나(25·우크라이나·8위)를 2-0(6-4 6-3)으로 꺾었다.

이미 올 시즌 연말 세계랭킹 1위를 확정한 바티는 우승 상금으로 442만달러(약 51억원)을 받게 됐다.


이는 남녀를 통틀어 테니스 단일 대회 우승 상금 최고액이다. 종전 기록은 올해 US오픈의 385만달러였다.

주요기사

WTA 파이널스는 WTA 투어 시즌 최종전으로, 올 시즌 성적 상위 8명만 출전해 실력을 겨루는 시즌 왕중왕전 성격의 대회다.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에도 비슷한 성격의 대회가 있다. 10일 영국 런던에서 개막하는 니토 ATP 파이널스인데, 이 대회에서 한 번도 패하지 않고 우승해도 최대 287만1000달러를 받는다. 바티가 받은 우승 상금에 크게 못 미치는 규모다.

지난해 이 대회 총 상금 규모는 700만달러였고, 우승을 차지한 스비톨리나는 우승 상금으로 236만달러를 받았다.

하지만 올해 시세이도가 타이틀 스폰서를 맡으면서 총 상금 규모를 지난해보다 두 배 많은 1400만달러로 올리면서 우승 상금도 대폭 늘었다.

올해 프랑스오픈에서 생애 첫 메이저대회 정상에 선 바티는 세계랭킹 1위에 등극하고, 시즌 최종전까지 우승하면서 최고의 한 해를 마무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