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직장인들 “부장님, 회식은 점심에 술 없이 간단히 하실까요?”
더보기

직장인들 “부장님, 회식은 점심에 술 없이 간단히 하실까요?”

뉴스1입력 2019-11-04 10:15수정 2019-11-04 10: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DB
밀레니얼 세대 직장인 대다수는 회식에 스트레스를 받고 술자리를 선호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술자리가 동반되는 저녁 회식 대신에 점심 회식을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4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콜이 20~30대 직장인 796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한 결과, 10명 중 7명(70.8%)이 ‘회식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답했다.

스트레스를 느끼는 구체적인 이유(복수 응답)로는 Δ귀가 시간이 늦어져서(25.9%) Δ자리가 불편하기 때문(23.8%) Δ재미없음(17.3%) Δ자율적인 참여 분위기가 아니기 때문(16.7%) Δ회식이 잦기 때문(5.6%) 순이었다.


또 저녁 회식을 할 경우에는 ‘오후 8시’ 전에 귀가하길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후 6시에 회식을 시작했다는 가정하에 ‘가장 이상적인 종료시간’을 물어본 결과, 응답자들은 Δ오후 8시(41.2%) Δ오후 9시(30.0%) Δ오후 10시(14.6%) Δ오후 11시(5.5%) 순이었다. 2030세대 직장인 10명 중 7명(71.2%)은 적어도 회식 시간이 2시~3시간 이내로 끝내길 바라고 있는 것이다.

주요기사

(자료제공=인크루트,알바콜) © 뉴스1
원하는 회식 형태(복수응답)으로는 Δ점심식사를 이용한 맛집 탐방(28.4%) Δ음주문화가 없는 간단한 저녁 식사(27.6%) Δ회식 자체를 선호하지 않음(16.8%) Δ기존 회식에서 벗어난 이색 회식(16.1%)이다. ‘술자리 회식’을 희망한다는 응답자는 전체 응답 중 9.9%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앞으로 원하는 회식 방향에 대한 답변으로는 ‘술자리가 포함되는 경우 무리하지 말고 적당한 시간 내로 끝냈으면’(31.5%)이 첫 번째로 꼽혔다. 뒤이어 Δ자율적 참석 문화가 늘어났으면(29.2%) Δ구성원의 기호·연령대·특징을 고려해 회식문화가 변화되길(15.6%) 등 ‘새로운 회식 문화’를 염원하는 목소리가 담겨있었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좋은 취지에서 마련된 회식이 오히려 직장 내 스트레스를 가중하거나 갈등을 유발할 수도 있다”며 “만족스러운 회식이 되려면 직원들의 의견을 반영해 음주 강요나 장시간 이어지는 회식 등을 자제하고 다양한 회식 형태를 만들어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