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4일 아세안 정상회의…부산 특별정상회의 관심 당부
더보기

文대통령, 4일 아세안 정상회의…부산 특별정상회의 관심 당부

뉴시스입력 2019-11-04 10:01수정 2019-11-04 10: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세안+3, 동아시아정상회의, RCEP 등 3차례 회의 참석
신남방 정책, DMZ 평화지대화 등 한반도 평화 지지 당부
전날 갈라 만찬서 '악수'…日 아베 총리와의 만남도 관심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태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4일 동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3 정상회의와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정상회의 등 다자 회의에 잇따라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세 차례의 다자 회의에 참석해 신 남방정책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등 정부 차원의 변함없는 정책 추진 의지를 강조하고 상대국 정상들의 지지 확보에 주력할 예정이다.

특히 3주 앞으로 다가온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 개최에 대한 관심과 협력을 당부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다자 회의를 통해 부산에서 열리는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 발판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전날 방콕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갈라 만찬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훈 센 캄보디아 총리,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 말레이시아 총리, 응웬 쑤언 푹 베트남 총리,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등 주요 정상들과 환담을 통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의 만남을 당부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아세안+3 정상회의, 지속가능발전 관련 특별 오찬, 오후 EAS와 RCEP 정상회의 등 세 차례의 다자 회의를 통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을 위한 정상들의 지지와 협력을 지속적으로 요청할 예정이다.

먼저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는 10개 아세안 국가들간의 지속가능한 공동체 건설과 역내 연계성 강화 등 협력 지향점을 강조하고 대화 상대국으로서의 계속된 한국의 기여 의지를 밝힐 계획이다.

아세안+3 정상회의에 이어 지속가능발전 관련 특별 오찬에도 참석한다. 이 자리에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등 태국에 모인 모든 국가 정상들이 함께한다.

문 대통령은 이어서 아세안+3 체제를 확대한 별도의 정상간 회의체인 EAS에도 참석한다. 아세안 10개국에 한국·일본·중국·호주·뉴질랜드·미국·러시아 등 8개국이 참석하는 회의체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흔들림 없는 의지를 밝힐 예정이다.

특히 최근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밝힌 비무장지대(DMZ)의 국제 평화지대화 구상에 대한 지지와 동아시아의 평화·번영을 위한 교량국가 건설에 대한 한국의 비전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금강산 관광 남측 시설 철수 문제로 올해 급격히 경색된 남북관계가 표면화 됐지만 역설적으로 한반도 평화정착의 필요성은 더 커졌다는 점과 함께 지지를 호소할 것으로 보인다.

또 정부의 ‘신 남방정책’과 미국 주도의 ‘인도·태평양 전략’ 등 지역협력 구상의 발전적 공존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최근 부임한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 윌버 로스 상무 장관이 참석한다.

오후에는 역내포괄적동반자협정(RCEP)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RCEP은 한국·중국·일본·호주·인도·뉴질랜드를 포함한 아세안 10개국 등 총 16개국이 연내 타결을 목표로 논의 중인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다자 자유무역협정(FTA)이다. 정상회의를 통해 해당 국가간 관세 철폐 및 무역 분야 등의 최종 협정 타결 여부가 관심이다.

이날 세 차례의 다자 회의 참석 도중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만남도 다시 이뤄질지도 관심이다. 문 대통령은 전날 갈라 만찬 기념촬영 때 아베 총리와 악수를 나누며 짧게 만난 바 있다.

【방콕(태국)=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