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한항공, 한류스타 팬심 저격…슈퍼엠·보아가 기내 안전비디오에
더보기

대한항공, 한류스타 팬심 저격…슈퍼엠·보아가 기내 안전비디오에

뉴스1입력 2019-11-04 09:53수정 2019-11-04 09: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한항공의 새로운 기내 안전 비디오. (대한항공 제공) © 뉴스1
대한항공이 국내 대형 연예기획사인 에스엠엔터테인먼트와 손 잡고 기내 안전비디오를 전면 개편했다.

대한항공은 4일 오전 7시45분에 출발하는 인천발 마닐라행 KE621편을 시작으로 슈퍼엠(SuperM)의 뮤직비디오 형태로 제작한 새로운 기내 안전비디오를 전 노선 모든 항공기에 적용했다고 밝혔다.

기내 안전비디오는 수하물 보관, 비행 중 사용금지 품목, 전자기기 제한, 기내 금연, 좌석벨트 사인 및 착용, 비상구 관련 내용, 객실 기압 이상 시 행동요령, 구명복 착용 방법 등 항공기에 탑승하는 승객들에게 반드시 안내해야 하는 사항을 담은 영상이다.


새로운 기내 안전비디오는 에스엠엔터테인먼트의 대표 작곡가 켄지(Kenzie)가 만든 ‘렛츠 고 에브리웨어’(Let’s go everywhere)라는 프로젝트 곡을 케이팝(K-Pop) 뮤직비디오 형식으로 만든 것이다.

주요기사

힙합과 리듬앤블루스, 일렉트로닉, 딥하우스, 신스팝 등 5가지 장르가 하나의 뮤직비디오에 담겨 있다. 한 곡이 영상과 함께 다양한 장르로 변용⋅교체되며 기내 안전비디오의 집중도와 흥미가 훨씬 높아질 것으로 대한항공 측은 기대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안전은 딱딱하고 재미없다는 고정관념을 탈피하려고 노력했다”며 “파격적인 뮤직비디오 방식으로 기내 안전비디오가 변경됨에 따라 궁극적으로 안전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의 새로운 기내 안전 비디오. (대한항공 제공) © 뉴스1

노래를 직접 부르고 기내 안전비디오에도 출연하는 슈퍼엠은 샤이니의 태민, 엑소(EXO)의 백현과 카이, 엔시티 127(NCT 127)의 태용·마크, 중국 그룹 웨이션브이(WayV)의 텐·루카스 등 7명으로 이뤄진 에스엠엔터테인먼트의 프로젝트 그룹이다. 또한 기내 안전비디오의 나레이션은 가수이자 대표적 글로벌 아티스트인 보아가 맡았다.

렛츠 고 에브리웨어는 오는 18일 싱글앨범으로도 발매되는데, 대한항공과 에스엠엔터테인먼트는 발생한 수익금을 공동 명의로 글로벌 시티즌 캠페인에 공동 기부할 계획이다.

이 캠페인은 글로벌 파버티 프로젝트(Global Poverty Project)가 빈곤, 기후 변화, 인류 불평등 문제등을 해결하기 위해 전 세계 193개 유엔회원국가 지도자와 정부, 자선가, 민간 단체와 함께 하는 장기 캠페인이다.

대한항공은 12월 10일까지 새로운 기내 안전 비디오 공유 이벤트를 실시한다. 대한항공 공식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된 영상을 보고, 본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유한 후 응모하면 추첨을 통해 총 100명에게 슈퍼엠의 모습이 새겨진 래핑 항공기 모형을 제공한다.

또한 18일부터 렛츠 고 에브리웨어 커버 댄스 챌린지 이벤트도 진행, 총 6팀을 선정해 대한항공 국제선 왕복 항공권을 제공한다. 자세한 내용은 대한항공 공식 유튜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